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사고 도주운전자, 창고에 숨어있다 핀 담배냄새 때문에 발각

송고시간2022-06-14 15:02

beta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해 주택가 창고 안에 숨은 40대가 담배 냄새 때문에 경찰에 발각됐다.

14일 울산 울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1시 50분께 울주군 온양읍 남창2교 인근 도로에서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다가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승용차 운전자가 차를 버리고 그대로 도망갔는데, 음주운전을 한 것 같다"는 신고가 들어오자 인근 온양파출소 전찬주 순경 등이 현장으로 출동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주서, 도로에 사고 차 내버려 두고 100여m 주택가로 도주 40대 검거

담배
담배

[연합뉴스TV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해 주택가 창고 안에 숨은 40대가 담배 냄새 때문에 경찰에 발각됐다.

14일 울산 울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1시 50분께 울주군 온양읍 남창2교 인근 도로에서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다가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승용차 운전자가 차를 버리고 그대로 도망갔는데, 음주운전을 한 것 같다"는 신고가 들어오자 인근 온양파출소 전찬주 순경 등이 현장으로 출동했다.

도착해보니, 해당 승용차만 일부 파손된 채 옆길에 덩그러니 놓여 있었고 운전자는 보이지 않았다.

"어떤 남성이 주택가로 도망갔다"는 주민 말을 들은 전 순경은 사고 장소에서 100m가량 떨어진 한 단독주택에 창고형 가건물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전 순경이 창고 쪽으로 다가가니 인기척은 없는데, 담배 냄새가 심하게 났다.

이상하게 여긴 전 순경은 창고 손잡이를 당겨보았지만, 안쪽에서 잠겨 열리지 않았다.

마침 집에 있던 창고 주인에게 물어보니, 평소에는 창고 문을 잠그지 않고, 열쇠도 어디 뒀는지 잘 모르겠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전 순경은 안에 사람이 있다는 것을 확신했고, 집으로 들어가 부엌 창문을 통해 창고 안을 들여다보니, 한 남성이 쪼그리고 앉아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전 순경은 부엌 창문을 넘어 들어가 이 남성을 검거했다.

창고 안에는 이 남성이 숨어서 피우다가 버린 담배꽁초 4개가 떨어져 있었다.

조사 결과 이 남성은 사고 현장과 멀지 않은 편의점에서 술을 사 마시고 혈중알코올농도 0.2% 만취 상태에서 차를 몰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도로교통법 위반 등으로 수배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 순경은 "다친 사람 없이 검거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며 "주민분들이 협조해 주신 덕분이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