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년간 가정폭력 112신고 71만건…사회적 약자 분야 44% 차지

송고시간2022-06-18 06:30

beta

지난 3년간 가정폭력과 관련한 112 신고가 총 71만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 장일식 연구관이 발표한 '치안행정과 지역복지행정의 연계를 통한 자치경찰제도 발전 방안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3년간 아동·여성·장애인·노인 등 사회적 약자 분야 112 신고는 총 163만5천176건이 접수됐다.

이 중 가정폭력이 71만1천868건으로 전체의 43.5%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치경찰시대 사회적 약자 보호 요구↑…치안·복지 연계 중요"

가정폭력, 남편-아내 폭행·학대(PG)
가정폭력, 남편-아내 폭행·학대(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 3년간 가정폭력과 관련한 112 신고가 총 71만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 장일식 연구관이 발표한 '치안행정과 지역복지행정의 연계를 통한 자치경찰제도 발전 방안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3년간 아동·여성·장애인·노인 등 사회적 약자 분야 112 신고는 총 163만5천176건이 접수됐다.

이 중 가정폭력이 71만1천868건으로 전체의 43.5%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실종 49만7천255건(30.4%), 자살 27만3천108건(16.7%), 성폭력 8만3천41건(5.1%), 아동학대 4만3천486건(2.7%), 학교폭력 1만4천786건(0.9%), 정신질환 1만1천614건(0.7%) 순으로 나타났다.

가정폭력의 경우 보호기관 연계는 2016년 2만2천479건에서 2020년 5만4천684건으로 48.5% 늘었으나 의료기관 사후 연계는 4천538건에서 1천959건으로 56.8% 줄었다.

장 연구관은 "이미 가정폭력이 발생해 (경찰이) 관리 중인데도 보호기관 연계 건수가 증가했다"며 "보호기관 시설에 대한 점검과 전문가 배치 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재발 우려가 큰 'A등급' 모니터링은 2016년 대비 2020년에 9천400건 증가했는데 가정폭력 가해 수위가 높아져 경찰의 기존 대응 시스템으로는 완벽한 관리와 지원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청은 사회적 약자 분야 사업에 연간 약 173억원의 예산을 집행한다. 타 부처 사회복지 사업 예산의 2.4% 수준에 불과하다. 게다가 사회적 약자 전 분야에서 별도의 치안예산이 확보돼있지 않아 치안행정과 복지행정의 연계가 중요하다고 장 연구관은 분석했다.

장 연구관은 "종합적인 사회적 약자보호 종합 연계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방안과 치안행정·복지행정 분야 합동 평가제 도입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장 연구관은 지난해 자치경찰제 시행으로 치안행정과 지역 복지행정의 연계가 더욱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치경찰 출범과 함께 자치경찰 사무 중 사회적 약자 보호 활동과 관련한 이슈가 향후 경찰 평가 과정에서 중요한 기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치안행정 이후 복지행정으로 연결되는 과정에서 사각지대가 발생하면 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장 연구관은 최근 사회적 약자 보호 분야에 대한 국민 요구가 높아지는 만큼 자치경찰제 정착 이후 해당 분야를 더욱 전문화해 국민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피해자 발굴·연계와 가해자 대응, 전문상담 기관은 경찰이 연계한 피해자 상담 등 사후관리, 일선 지방자치단체는 모니터링 인력과 예산 지원 등 협업체계를 총괄하는 방식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그는 조언했다.

협업 우수 사례로는 부산시와 서울 금천경찰서를 꼽았다. 부산시는 여성긴급전화 1366, 가정폭력 상담소 등 12개 유관기관이 가정폭력 재발 방지를 위한 협약을 체결해 상담·치료·법률 등 종합 지원 체계를 갖췄다. 금천경찰서는 학교·가정·성폭력 관계자 맞춤형 통합지원 서비스 체계를 구축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