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에 발묶였던 외국인 근로자, 8월까지 2만6천명 추가 입국

송고시간2022-06-14 12:00

beta

그동안 코로나19 사태로 고국에 발이 묶여 있던 외국인 근로자들이 대거 한국에 입국한다.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연됐던 외국인 근로자의 신속한 입국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노동부는 이번 달부터 8월까지 고용허가서가 발급됐는데도 한국에 오지 못한 2만6천여 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우선 입국시키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종소기업 인력난 해소 기대…인정서 재발급 간소화·항공편 증편

연말까지 2만8천명 더…올해 총 7만3천여명 입국 예상

올해 4월 입국한 필리핀 '외국인 계절노동자'
올해 4월 입국한 필리핀 '외국인 계절노동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그동안 코로나19 사태로 고국에 발이 묶여 있던 외국인 근로자들이 대거 한국에 입국한다.

중소기업과 농어촌 등의 인력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연됐던 외국인 근로자의 신속한 입국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노동부는 이번 달부터 8월까지 고용허가서가 발급됐는데도 한국에 오지 못한 2만6천여 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우선 입국시키기로 했다. 이후 9월부터 12월까지 2만8천여 명을 입국시킬 계획이다.

올해 들어 5월까지 입국한 외국인 근로자는 약 1만9천 명이다. 노동부 조치로 올해 국내에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는 외국인 근로자는 총 7만3천여 명이다.

2019년 5만1천366명이던 국내 입국 외국인 근로자는 코로나19 대확산으로 2020년 6천688명, 작년 1만501명으로 줄었다.

이에 따라 외국인 근로자의 노동력에 크게 의지해온 중소기업과 농어촌 등에서 심각한 인력난을 호소해왔다.

노동부는 법무부와 협력해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한 사업주에게 발급하는 사증 인정서 재발급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또 국토교통부와 협조해 부정기 항공편을 증편하기로 했다. 네팔과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에서 한국으로 오는 부정기 항공편을 주 1회 늘리는 식이다.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외국인 근로자들이 신속히 입국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