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사 인력 공백' 공수처, 검사 3명 공개모집

송고시간2022-06-14 08:43

내달 4일까지 원서 접수…채용 끝나면 처음으로 정원 채워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현판[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현판[연합뉴스 자료사진]

(과천=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수사 인력 부족을 호소해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공수처법상 검사 정원을 채우기 위해 검사직 공개 모집에 나선다.

공수처는 14일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 및 공소제기 등의 직무를 수행할 검사를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원서 접수는 이달 24일부터 내달 4일까지다.

부장검사 2명 이내, 평검사는 1명을 모집한다.

공수처는 지난해 1월 21일 출범한 이래 1·2차 채용에서 4명이 정원인 부장검사직에 김성문(29기)·최석규(29기) 부장검사만을 채용하는 데 그쳤다. 최근 문형석 검사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의를 표명하면서 평검사 한자리도 비게 됐다.

부장검사 지원자는 공모 공고일 기준으로 변호사 자격 12년 이상, 평검사는 7년 이상의 자격을 갖고 있어야 한다.

수사기관(군검찰 포함)에서 근무하며 3년 이상 실제 수사 경력을 보유한 경우는 우대할 계획이다.

검사 임기는 3년으로 3회 연임할 수 있으며, 정년은 63세다.

이번 검사 채용이 마무리되면 공수처는 출범 이후 처음으로 검사 정원 25명을 모두 채우게 된다.

원서 접수 후 서류전형과 면접시험이 진행되고, 인사위원회 추천 절차를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김진욱 처장은 "공수처가 국민 기대와 시대적 요구에 부응해 의미 있는 역사를 써나갈 수 있도록 전문적 수사 역량을 갖춘 우수 인재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