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 승부차기로 페루 꺾고 5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송고시간2022-06-14 06:30

beta

'사커루' 호주가 페루를 승부차기 끝에 따돌리고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FIFA 랭킹 42위 호주는 1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서 열린 2022 FIFA 월드컵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페루(FIFA 랭킹 22위)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호주는 2006년 독일 월드컵부터 올해 대회까지 5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하고 기뻐하는 호주 선수들.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하고 기뻐하는 호주 선수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사커루' 호주가 페루를 승부차기 끝에 따돌리고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FIFA 랭킹 42위 호주는 1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서 열린 2022 FIFA 월드컵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페루(FIFA 랭킹 22위)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이로써 호주는 2006년 독일 월드컵부터 올해 대회까지 5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호주의 월드컵 본선 역대 최고 성적은 2006년 독일 월드컵 16강이다.

호주는 본선에서 프랑스, 덴마크, 튀니지와 함께 D조에 편성됐다.

호주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도 북중미 대륙의 온두라스와 플레이오프에서 3-1로 이겨 본선행 티켓을 따냈고, 이번에도 다른 대륙 팀과 '벼랑 끝 승부' 관문을 이겨냈다.

반면 페루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본선행을 노렸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특히 호주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페루에 0-2로 졌다가 이번에 설욕했다.

이로써 올해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할 32개국 가운데 31개 나라가 정해졌다. 남은 한 장의 티켓은 14일 카타르 알라얀에서 열리는 뉴질랜드와 코스타리카의 맞대결 승자에게 돌아간다.

전·후반과 연장 120분을 득점 없이 비긴 두 팀은 승부차기까지 치러야 했다.

후반 37분에야 양 팀 통틀어 첫 유효 슈팅이 나왔을 정도로 답답한 흐름이 계속됐다.

호주는 첫 키커로 나선 마틴 보일(알파이살리)이 실축해 불안한 출발을 보였으나 페루 세 번째 키커 루이스 아드빈쿨라(보카주니어스)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와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다섯 명씩 승부차기를 끝내고도 월드컵 본선에 나갈 나라를 정하지 못한 두 팀은 여섯 번째 키커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아워 마빌(카심파사)이 득점해 5-4로 앞선 호주는 연장전 종료 직전에 교체 투입된 골키퍼 앤드루 레드메인(시드니FC)이 페루의 마지막 키커 알렉스 발레라(우니베르시타리오)를 상대로 선방해내며 호주의 본선행을 이끌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