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니카라과 정권 인사 93명 제재…"민주주의 훼손"

송고시간2022-06-14 02:15

오르테가 니카라과 대통령
오르테가 니카라과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3일(현지시간) 니카라과 정부 관계자 93명을 "민주주의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제재 리스트에 추가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이 "불법 연임"한 지난해 대선 이후 니카라과 민주주의를 훼손한 이들 93명에 대해 비자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엔 니카라과 판사, 검사, 국회의원, 내무부 직원 등이 포함됐다.

국무부는 "오르테가 정권에 동조하는 판·검사들은 야권 지도자, 인권운동가, 민간부문 지도자, 학생 운동가들에 대한 기소와 유죄 판결에 참여함으로써 정권의 민주주의 약화 시도에 공모했다"고 주장했다.

국회와 내무부의 경우 "비정부기구(NGO) 400여 곳과 대학 10여 곳의 법적 지위를 박탈함으로써 오르테가 정부가 시민과 기관에 대한 권위적 통제를 강화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지난 1월 통산 다섯 번째 임기를 시작한 오르테가 대통령은 지난 2018년 반정부 시위와 지난해 대선을 전후로 반대파 탄압을 거세게 이어가고 있다.

대선 주자와 시위 참가자 등을 무더기로 수감하고, 독립언론과 시민단체 등도 탄압해 줄줄이 문을 닫게 했다.

미국 정부는 오르테가 정권의 비민주적 행태를 비난하며 이달 초 로스앤젤레스에서 연 미주정상회의에 니카라과와 쿠바, 베네수엘라 3국을 배제하기도 했다.

이날 미 국무부는 "180명의 정치범이 제대로 된 음식이나 의료 서비스는 물론 햇빛조차 없이 고통받고 있다"며 부당하게 체포된 정치범들의 조건 없는 석방과 니카라과의 민주주의·법치주의 회복을 촉구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