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년 전 그곳에서…미군 장갑차 희생 효순·미선 양 추모제

송고시간2022-06-13 13:38

"단순한 추모와 기억이 아니라 후대 교육이 과제"

(양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주한미군 장갑차에 치여 숨진 여중생 고(故) 신효순·심미선 양의 20주기 추모제가 13일 경기 양주시 효순 미선 평화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시민단체 회원들과 종교인 등 참석자들이 마을 어귀에서 사고 현장까지 행진을 한 뒤 사고 지점에서 헌화하며 시작됐다.

효순·미선 20주기 추모제
효순·미선 20주기 추모제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효순미선평화공원에서 열린 고(故) 신효순·심미선 양 20주기 추모행사에서 추모객들이 헌화하고 있다. 2022.6.13 andphotodo@yna.co.kr

효순미선평화공원에서 본행사로 열린 추모제에서는 김희헌 평화공원사업위원회 대표가 "그날의 슬픔이 평화를 열망하는 촛불로 이어지고 지금 추모공원까지 만들었다"면서 향후 기록관 건립 계획을 소개했다.

위원회는 사고 30주기인 2032년 완공을 목표로 효순·미선 양 사건 기록, 시민사회의 진상규명 활동 내용, 촛불집회 사진 등을 전시하는 기록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추모제가 열린 효순미선 평화공원은 시민들의 후원에 힘입어 2020년 사건 현장 인근 부지에 마련됐다.

헌화하는 추모객들
헌화하는 추모객들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효순미선평화공원에서 열린 고(故) 신효순·심미선 양 20주기 추모행사에서 추모객들이 헌화하고 있다. 2022.6.13 andphotodo@yna.co.kr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추모사를 통해 "8년간의 교육감 임기 동안 효순·미선 두 분의 아픔이 단순히 추모와 기억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후대 교육으로 풀어내는 것이 과제였는데 마치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추모사하는 이재정 교육감
추모사하는 이재정 교육감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13일 경기도 양주시 효순미선평화공원에서 열린 고(故) 신효순·심미선 양 20주기 추모행사에서 추모사하고 있다. 2022.6.13 andphotodo@yna.co.kr

이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전쟁 중인 이 시기 남북 화해와 평화가 얼마나 중요한지, 효순 미선 두 분은 20년 동안 우리에게 이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수현 양주시장 당선인은 "20년 전 양주시청 공직자로 있으며 비보를 접한 날을 기억한다"며 "두 사람의 죽음은 슬프지만, 지금처럼 뜻을 이어가는 분들이 있어 결코 헛된 죽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유가족은 참여하지 않았다.

추모제 주최 측은 "세월이 지났지만, 아직 아픔이 이어지는 것 같다"며 "어르신들이 편찮으셔서 병원 치료 중이시고 여러 사정이 있어 참석은 못 하셨고 미안하다는 뜻을 전하셨다"고 전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도 추모제에 참석했다.

효순·미선 20주기 추모제
효순·미선 20주기 추모제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효순미선평화공원에서 열린 고(故) 신효순·심미선 양 20주기 추모행사에서 고인의 영정이 추모조형물 앞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2.6.13 andphotodo@yna.co.kr

전희영 전교조 위원장은 "효순이 미선이의 억울한 죽음과 불평등한 한미관계 앞에서 가르치는 자의 도리로 무엇을 할 것인가, 고민과 숙제는 20년이 지났어도 계속된다"고 밝혔다.

김은형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한반도에 전쟁 위협이 없는 평화의 시대가 열렸다면 오늘 이렇게 미안하고 안타깝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기록관 건립 의지를 담아 공원 한쪽에 나무를 심고 추모비에 헌화하는 것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효순·미선 20주기 추모제
효순·미선 20주기 추모제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효순미선평화공원에서 열린 고(故) 신효순·심미선 양 20주기 추모행사에서 30주년 기념 기록관 건립 제안 기념식수 푯말의 모습. 2022.6.13 andphotodo@yna.co.kr

앞서 지난 11일 서울 도심에서도 민노총과 진보성향 단체 '서울겨레하나' 등이 주최한 효순·미선양 추모 집회가 열린 바 있다.

효순·미선 양은 2002년 6월 13일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56번 국도에서 훈련을 마치고 복귀하던 주한미군 궤도차량에 치여 사망했다. 당시 차량을 운전한 미군 병사가 무죄 판결을 받자 국민의 공분을 초래해 전국적인 촛불집회로 이어졌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