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드베데프, 결승에서 졌지만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복귀(종합)

송고시간2022-06-13 18:06

beta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1위에 복귀했다.

메드베데프는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스헤르토헨보스에서 열린 ATP 투어 리베마오픈(총상금 64만8천130 유로)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팀 판라이트호번(205위·네덜란드)에게 0-2(4-6 1-6)로 졌다.

올해 우승 없이 1월 호주오픈에 이어 두 번째 준우승을 차지한 메드베데프는 13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를 밀어내고 1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03년 11월 이후 18년 7개월 만에 '빅4' 아닌 선수들이 1·2위

메드베데프(오른쪽)와 판라이트호번
메드베데프(오른쪽)와 판라이트호번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1위에 복귀했다.

메드베데프는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스헤르토헨보스에서 열린 ATP 투어 리베마오픈(총상금 64만8천130 유로)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팀 판라이트호번(205위·네덜란드)에게 0-2(4-6 1-6)로 졌다.

올해 우승 없이 1월 호주오픈에 이어 두 번째 준우승을 차지한 메드베데프는 13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를 밀어내고 1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메드베데프는 올해 2월 처음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가 3주 만에 다시 조코비치에게 자리를 내줬고, 이번에 약 3개월 만에 1위를 되찾았다.

1위였던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는 알렉산더 츠베레프(2위·독일)에도 밀려 3위까지 내려갔다.

남자 테니스의 '빅4'로 불리는 조코비치, 라파엘 나달(4위·스페인), 로저 페더러(68위·스위스), 앤디 머리(47위·영국)가 단식 세계 랭킹 1, 2위에 아무도 들지 못한 것은 2003년 11월 이후 이번이 18년 7개월 만이다.

다만 이번에도 메드베데프가 1위를 오래 지킬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그는 27일 개막하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윔블던에 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올해 윔블던에는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책임이 있는 러시아와 벨라루스 국적 선수들의 출전이 금지됐다.

ATP 투어에서 올해 윔블던에 랭킹 포인트를 부여하지 않기로 한 것이 윔블던이 끝난 뒤 순위 변화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 지 지켜볼 일이다.

판라이트호번은 이번 대회 전까지는 투어 대회 단식 본선에서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는 무명 선수였지만 와일드 카드 자격으로 출전해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9만8천580 유로(약 1억3천만원)다.

세계 랭킹 205위였던 판라이트호번은 이번 우승으로 106위까지 순위가 올랐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권순우(당진시청)가 78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