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컬슨 비난했던 페레스도 LIV 골프로…"존슨 권유로 합류 결정"

송고시간2022-06-12 11:33

지난 6일 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경기 중인 팻 페레스
지난 6일 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경기 중인 팻 페레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3승을 거둔 팻 페레스(미국)는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후원해 출범한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에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페레스는 지난 3월 필 미컬슨(미국)이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를 두둔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뒤 사과 입장을 내자 "미컬슨의 사과는 말장난이다. 선수들의 권리를 위해 LIV 골프에 참여한다는 그의 말은 다 헛소리이고 실상은 돈 때문이다"고 비난했다.

페레스는 이후에도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를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며 PGA 투어에 대한 자신의 충성심을 드러냈지만, 불과 3개월여 만에 굳건했던 그의 의지는 180도 바뀌었다.

LIV 골프는 11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페레스와 계약한 사실을 공개했다.

페레스는 30일부터 사흘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열리는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2차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페레스의 변심은 지난 1일 "새로운 리그 제안을 그냥 지나치기 어려웠다"며 LIV 골프에 합류한 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의 권유 때문이었다.

페레스는 11일 LIV 골프 측과 트위터 인터뷰를 통해 "이번 계약은 100% 존슨의 권유 때문이었다. 그가 자신의 팀에 내가 합류하기를 원했고, 나는 전 세계 1위인 존슨을 따르기로 했다"며 "아이들을 키우면서 골프 경기도 출전할 수 있는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자격 정지 등 PGA 투어 측의 단호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거액의 우승 상금과 상대적으로 여유 있는 경기 일정에 매료된 PGA 투어 소속 선수들의 LIV 골프 진출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페레스에 앞서 PGA 투어를 대표하는 장타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11일 LIV 골프와 공식 계약을 체결했고, 2018년 마스터스 우승자 패트릭 리드(미국)도 조만간 합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