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CDC "일부 성병 환자 원숭이두창 일수도…발진 증상 유사"

송고시간2022-06-11 20:52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장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장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최근 미국에서 성병으로 진단된 환자 일부는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것일 수도 있다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0일(현지시간) 밝혔다.

CNBC방송에 따르면 로셸 월렌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원숭이두창은 일부 성병과 비슷해 보여 다른 질병으로 착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원숭이두창 환자는 매독, 헤르페스, 임질, 클라미디아에도 감염됐으며 원숭이두창의 증상인 발진이 매독이나 헤르페스를 닮았다고 설명했다.

또 "의료진은 환자가 다른 질병이나 성병에 걸렸다는 이유만으로 원숭이두창 가능성을 배제해서는 안 된다"며 관련 증상이 있는 환자는 원숭이두창은 물론 모든 성병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원숭이두창은 열, 두통, 근육통, 오한, 피로, 림프절 부종 등 독감과 비슷한 증상으로 시작되며 이후 발진이 온몸으로 번질 수 있다.

하지만 일부 환자는 독감과 유사한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성기나 항문에만 발진이 일어났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상처나 체액, 옷이나 침대시트와 접촉으로 전파될 수 있지만, 성병처럼 정액이나 질액을 통해서도 감염되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월렌스키 센터장은 밝혔다.

CDC에 따르면 미국 내 원숭이두창 환자의 75% 이상은 해외여행 중 바이러스에 노출됐으며, 동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이 다수를 차지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8일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비풍토병 지역 29개국에서 원숭이두창 확진 사례가 1천 건 넘게 보고됐다면서 이 바이러스가 비풍토병 지역에도 자리 잡을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