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스틴 비버, 안면 마비 희소병…"얼굴 반쪽은 못 웃어"

송고시간2022-06-11 13:13

램지헌트 증후군으로 오른쪽 얼굴 마비…"휴식 취할 것"

램지헌트 증후군 설명하는 저스틴 비버.
램지헌트 증후군 설명하는 저스틴 비버.

[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세계적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희소병에 걸려 안면마비로 고통받는 근황을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이날 비버는 인스타그램에 3분가량의 영상을 올리고 램지헌트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털어놨다.

램지헌트 증후군은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귀 근처 안면 신경에 침투해 안면 마비를 비롯해 발진, 근육 약화, 난청 등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영상에서 힘이 없는 모습으로 나타난 비버는 오른쪽 눈이 제대로 감기지 않거나 왼쪽으로만 미소를 지어보이는 등 한쪽 얼굴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오른쪽 얼굴을 가리키며 "바이러스가 내 귀의 신경과 안면 신경을 공격해 얼굴에 마비가 왔다"며 "보다시피 눈이 안 깜박이고 얼굴 이쪽으로는 웃을 수가 없다"고 털어놨다.

비버는 착잡한 목소리로 "보다시피 꽤 심각하다"며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았겠지만 분명 내 몸이 나한테 여유를 가지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2월부터 월드투어에 나선 상황이었지만 이번주 시작될 예정이었던 토론토 공연을 비롯해 워싱턴DC, 뉴욕 공연을 중단한 상태다.

이날 팬들을 향해서는 신체적으로 공연할 수 없는 상태기 때문에 이해해달라고 양해를 구하며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정상 상태로 돌아가기 위해 안면 운동을 하고 있다면서도 회복하는 데 얼마나 걸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미국 희소질환기구에 따르면 매년 램지헌트 증후군에 걸리는 환자는 10만명당 5명정도다. 비외상성 말초성 안면마비를 일으키는 두번째로 흔한 원인으로 대체로 60세 이상 고령층에서 발견된다.

kit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bcGUWsMUV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