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마 재배 '권하는' 태국 정부…대마나무 100만그루 무료 배포

송고시간2022-06-11 10:51

9일자로 대마 재배 합법화…신청자 밀물에 웹사이트 추가 개설

대마 나무를 살펴보는 태국인. 2022.6.10
대마 나무를 살펴보는 태국인. 2022.6.10

[EP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 정부가 지난 9일부터 가정 내 대마 재배를 허용하면서 신청자가 밀려들고 있다.

정부는 무료로 대마 나무 100만 그루를 나눠주면서 적극적으로 재배를 장려하고 나섰다.

11일 일간 방콕포스트와 네이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식품의약청(FDA)은 가정에서 대마를 재배하겠다는 신청자가 밀려들면서 추가로 신청 접수 웹사이트를 개설했다고 전날 밝혔다.

FDA는 대마 재배 합법화가 이뤄진 지난 9일 개설한 웹사이트에 2천280만명 이상이 방문했으며, 이곳에서 가정 내 대마를 재배하겠다고 신청한 이들이 20만명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FDA는 신청 접수를 받는 웹사이트를 추가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FDA는 대마 재배 합법화 이틀째인 10일 현재 약 30만 개의 대마 재배 전자인증서를 발급했다고 덧붙였다.

대마나무 묘목 배포 행사에 참여한 태국 정부 관계자들
대마나무 묘목 배포 행사에 참여한 태국 정부 관계자들

[네이션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농업·협동조합부는 이와 관련, 최대 50만 가구에 대마 묘목 2개씩을 무료로 나눠줄 예정이라고 전날 밝혔다.

마난야 타이셋 차관은 대마 재배에 관심이 있는 이들은 오는 16일까지 자신이 사는 지역의 협동조합 사무실에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난야 차관은 이번에 신청하지 못하는 이들에게는 보건부가 고품질의 대마초 품종 씨앗을 나눠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태국 왕립 소아과의사 협회는 성명을 내고 대마 재배 합법화가 젊은이들에게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 우려한다고 밝혔다.

솜삭 롤렉하 회장은 20세 미만은 대마 추출물을 소비해서는 안되며, 그렇지 않으면 행동·감정은 물론 정신 건강에도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태국 정부는 지난 9일부터 가정에서도 대마 재배를 허용했다.

정부가 지난해 12월 대마를 마약법상 불법 약물에서 제외하고, 올해 1월 25일 태국마약청이 대마를 규제 마약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승인한 데 따른 조치다.

그러나 대마 제품이 향정신성 화학물질인 테트라히드로칸나비놀(THC)을 0.2% 넘게 함유했을 경우 불법 마약류로 분류돼 취급이 제한된다.

태국은 지난 2018년 의료용 대마 재배·사용을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처음으로 합법화했다.

당시에는 캐나다, 호주, 미국의 일부 주, 이스라엘 등이 대마를 합법화하면서 큰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던 시기였다.

의료용에 이어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대마 합법화는 2019년 총선 당시 품짜이타이당의 공약이었다. 대마 재배 농가의 수익 증진이라는 이유도 내걸었다. 품짜이타이당은 아누틴 찬위라꾼 보건부 장관이 이끌고 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