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출생 매우 심각' 남성 74%, 여성 56%…"국가 지원 부족"

송고시간2022-06-11 06:00

한국갤럽 여론조사…42%는 "저출생 문제 해결 불가"

출생신고(CG)
출생신고(CG)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우리나라의 출생아 수가 지속해서 줄어드는 현상에 대해 성인 절대다수는 심각하다고 보고 있었으나, 심각성 인식 정도에는 성별 차이가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21∼26일 전국 만 19∼29세 1천2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저출생 현상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남성 74%, 여성 56%로 차이가 있었다.

◇ '저출생 심각' 인식 96%…원인 1위는 '경제적 부담'

전체 응답자 중 저출생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66%), '어느 정도 심각하다'(31%)는 응답이 전체의 96%가량으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고, '별로 심각하지 않다'(3%), '전혀 심각하지 않다'(1%)는 응답은 소수였다.

그러나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을 기준으로 보면 남성 74%, 여성 56%로 차이가 있었고, 특히 20대 여성(40%)과 30대 여성(49%)에서는 이 비율이 50%를 밑돌았다.

저출생 현상에 대해 '매우 관심있다'고 답한 비율은 남성 38%, 여성 24%였다. 성과 연령을 함께 보면 50대 남성(47%)과 20·30대 여성(10%대)이 가장 대비된다.

응답자들은 저출생의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58%)을 꼽았다. '취업·고용 불안정 등 소득불안'(44%), '개인 삶 중시 분위기'(35%), '집값 등 과도한 주거 비용'(22%), '출산·육아 등 여성의 경력 단절'(1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20·30대 청년 역시 남성과 여성 모두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47%·53%)을 가장 중요하게 바라보는 경향이 있었다. 다만 '취업·고용 불안'(남성 62%·여성 38%) 및 '여성의 경력단절'(남성 4%·여성 36%)에서는 성별간 인식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저출생 현상과 대책 관련 인식 요약
저출생 현상과 대책 관련 인식 요약

[한국갤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국가 지원 부족…현금보단 주거 지원"

국가의 자녀 출산, 보육 지원에 대해 10명 중 7명은 부족하다고 봤다.

지원 충족 정도를 묻자 '부족한 편'이라는 응답이 57%로 가장 많았고, '매우 부족한 편'도 17%였다. 충분하다는 응답은 '충분한 편' 21%, '매우 충분' 5%로 30%를 밑돌았다.
매우 효과적' 8%로 30%대에 그쳤다.

국가 지원의 향후 방향에 대해서는 80%가 '현재보다 늘려야 한다'고 했으며, '줄여야 한다'는 응답은 3%에 그쳤다. 나머지 17%는 '현재 정도가 적당하다'고 답했다.

출산과 보육 지원을 충분히 하면 저출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의견에는 81%가 동의했고, 출산과 보육에 대한 의식 개선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에도 74%가 동의했다.

한편, 저출생 해결은 불가능하므로 다른 대책 마련에 집중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42%가 동의했다. 남성 중에서는 46%, 여성은 49%가 동의했고 특히 20대 여성은 59%가 저출생을 해결할 수 없는 문제라고 봤다.

'출산 의향이 많이 생길 것 같다'는 응답을 가장 많이 얻은 가상의 국가 지원 대책으로는 '보육 주거 공간 무상 지원'(67%)이 꼽혔다. 이외에도 '자녀 교육비', '자녀 출산·의료비', '보육' 일체 지원, '직장 3년 유급휴직 보장' 등이 60%대 중반을 기록했다. 반면 '출산 시 1억원 현금 지급'은 44%에 그쳤다.

key@yna.co.kr

[그래픽] 저출산 현상 여론조사
[그래픽] 저출산 현상 여론조사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