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승희, 정치자금으로 격려·후원금 지급…쓰던 렌터카 구입도"(종합)

송고시간2022-06-09 16:58

beta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의원 재직 중 임기 말에 본인의 정치자금을 모두 털어 보좌진의 격려금이나 동료 의원의 후원금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후보자가 의원 시절 사용하던 렌터카를 정치자금으로 매입했다는 의혹과 함께 4년간 보좌진이 48차례나 바뀌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9일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실이 선관위로부터 제출받은 김 후보자의 정치자금 회계보고서를 보면 김 후보자는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의원 시절 임기 종료 직전인 2020년 4∼5월 정치자금 약 3천500만원을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野 최혜영·고영인·김원이 의원 등 제기…"4년간 보좌진 48차례 교체"

후보자측 "회계처리 실무적 착오…렌터카 구입비용 최근 반납"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의원 재직 중 임기 말에 본인의 정치자금을 모두 털어 보좌진의 격려금이나 동료 의원의 후원금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남은 정치자금은 국고로 귀속되는데 임기 종료 후 김 후보자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보고한 잔액은 0원이었다.

김 후보자가 의원 시절 사용하던 렌터카를 정치자금으로 매입했다는 의혹과 함께 4년간 보좌진이 48차례나 바뀌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9일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실이 선관위로부터 제출받은 김 후보자의 정치자금 회계보고서를 보면 김 후보자는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의원 시절 임기 종료 직전인 2020년 4∼5월 정치자금 약 3천500만원을 썼다.

김 후보자는 같은 해 3월 공천에서 탈락해 총선에 출마하지 못했고, 당시 의원 임기는 그해 5월 29일까지였다.

김 후보자는 임기 종료 1주일 전인 5월 22일 보좌진으로 추정되는 인물 7명에게 50만원∼100만원씩 입법지원 격려금을 지급했다.

임기 종료일인 5월 29일에는 보좌진으로 추정되는 인물 2명에게 각각 80만원과 1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했다.

총선 출마가 불발된 4월에는 같은 당 동료 의원인 전희경·임이자·김학용·정우택 의원들에게 후원금으로 100만원씩 총 400만원을 지출했다.

임기 마지막 달인 5월에는 간담회를 30여 차례나 했다. 10여 차례 진행했던 전달보다 무려 3배나 는 것이다. 최 의원은 "부동산 탈세부터 렌터카 차량 인수 시 정치자금 부정 사용까지 부적절한 문제들이 지속해서 드러나고 있다"며 "복지부 장관 후보자로서 적합한 자질을 갖췄는지 의문스럽다. 향후 인사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 고영인 의원실은 김 후보자가 정치자금 약 1천800만원으로 업무용 렌터카를 개인용으로 매입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고 의원실이 선관위를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2017년 2월 업무용 차량으로 2017년식 제네시스 G80을 빌리며 정치자금에서 1천857만원을 보증금 명목으로 지급했다. 당시 계약서에는 36개월 후 해당 차량을 인수할 수 있는 것으로 돼 있고, 김 후보자는 렌터카 계약 만료 시점인 2020년 3월 정치자금 352만원을 내고 해당 차량을 도색한 뒤 같은 해 5월 이를 인수했다.

정치자금으로 렌터카를 도색했다는 이미 알려진 내용에 더해 정치자금으로 해당 렌터카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추가된 것이다.

이에 대해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은 "당시 후보자의 장기 렌트 차량은 잦은 경미한 사고로 외관이 좋지 않아 전체 도색이 필요했고, 렌트 차량 계약 만료 시점에 임대차 계약서 약관상 원상복구 의무에 따라 도색 작업을 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고 의원은 "렌터카 계약 당시 이미 인수할 목적이 있었던 것"이라며 "의정활동 기간 이용해 차량 조작 및 운행이 익숙해진 해당 렌트 차량을 인수했다고 해명한 것은 코미디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정치자금으로 렌터카를 매입했다는 지적에 대해 인사청문준비단은 "당시 의원실 회계담당자가 임대차계약서상 '인수시 보증금이 감가상각으로 0원이 된다'는 문구를 보증금이 소멸된다는 의미로 이해해 실무적 착오가 있었다"며 "후보자는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문의 후 잘못 지출처리된 정치자금을 반납했다"고 밝혔다.

후보자는 "정치자금 회계처리에 세심한 주의가 부족했다. 조금 더 면밀하게 계약 내용을 챙기지 못한 점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민주당 김원이 의원실은 국회사무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김 후보자가 의원으로 일하던 4년간 보좌진을 48번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48건 중 40건은 보좌진이 스스로 사표를 낸 '의원면직'이었고 나머지 8건은 계약만료 등의 사유로 인한 '당연퇴직'이었다.

다른 의원실 또는 보좌진들과 비교해봤을 때 4년간 보좌진이 48번 변경된 것은 이례적이라는 게 김 의원실 측의 설명이다.

인사청문준비단은 이와 관련, "당연퇴직 및 중복계산 등을 제외하면 의원면직은 23명으로, 이 경우도 학업이나 질병, 다른 의원실로의 이동, 국회 외부 재취업 등의 개인적 사유로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