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문자폭탄 등 비호감 지지활동, 도움은 커녕 해가 돼"

송고시간2022-06-09 11:13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은 9일 지지자들이 보내는 이른바 '문자폭탄'에 대해 "도움은커녕 해가 된다"며 자제를 당부했다.

이 고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하고 싶은 정치는 반대와 투쟁을 넘어 실력에 기반한 성과로 국민들께 인정받는 것"이라며 "불의에는 단호히 싸우겠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상대의 실패를 유도하고 반사이익을 기다리는 네거티브 정치가 아닌 잘하기 경쟁으로 국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드는 포지티브 정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계양 보궐선거에서 '이재명 지지' 옷을 입고 행인들에게 행패를 부리다 고발된 신종 흑색선전 수법도 나타났다. 이것만 봐도 비호감 지지활동이 저는 물론 민주주의 발전에 도움은커녕 해가 됨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딸' 화환에도 "감사하지만 좋은 정치인에 후원을 더 해 주는게 어떨까"

"모멸감 주면 반감만 키워" 과격 지지활동에 선긋기…"포지티브 정치 해야"

꽃다발 받는 이재명 의원
꽃다발 받는 이재명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첫출근하며 지지자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2.6.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은 9일 지지자들이 보내는 이른바 '문자폭탄'에 대해 "도움은커녕 해가 된다"며 자제를 당부했다.

당내에서 이 고문의 강성지지층인 이른바 '개딸'의 활동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나아가 '팬덤 정치'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상황과 맞물려 이 고문이 공개적으로 과격한 지지행위에 선을 그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 고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하고 싶은 정치는 반대와 투쟁을 넘어 실력에 기반한 성과로 국민들께 인정받는 것"이라며 "불의에는 단호히 싸우겠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상대의 실패를 유도하고 반사이익을 기다리는 네거티브 정치가 아닌 잘하기 경쟁으로 국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드는 포지티브 정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고문은 "대선 직후 이재명의 동료들이 보여준 권리당원 입당, 좋은 정치인 후원, '할 수 있다'는 격려 공감 포지티브 운동, 댓글 정화 등은 새로운 정치문화로 각광받았다"며 "기존 정치와 다른 이재명정치의 신선함은 아마 이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고문은 이어 "그런데 사실에 기초한 토론과 비판 설득을 넘어 '이재명 지지자'의 이름으로 모욕적 언사를 하거나 문자폭탄 같은 억압적 행동을 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계양 보궐선거에서 '이재명 지지' 옷을 입고 행인들에게 행패를 부리다 고발된 신종 흑색선전 수법도 나타났다. 이것만 봐도 비호감 지지활동이 저는 물론 민주주의 발전에 도움은커녕 해가 됨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고문은 "입장이 다르면 존중하고 문제점은 정중하게 합리적으로 지적하며 자신의 입장을 잘 설명하는 것이 오히려 공감을 확대하는 방법"이라며 "모멸감을 주고 의사표현을 억압하면 반감만 더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고문은 "국민은 지지자들을 통해 정치인을 본다. 이재명의 동료들은 이재명다움을 더 많은 영역에서 보여주면 좋겠다"며 "민주당의 권리당원을 한명이라도 더 늘리고 민주당의 가치를 한 사람에게라도 더 알리는 것이 여러분의 정치적 의사를 관철하는 더 효율적인 방법일 것"이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 고문은 '개딸'을 비롯한 지지자들이 국회 등원을 기념해 보낸 화환에 대해서도 "보내주신 화환은 매우 감사했다"면서도 "앞으로는 좋은 정치인들에게 후원을 더 해 주시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잠시 들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깨어 있는 동료 여러분과 함께 억압의 힘이 아니라 긍정의 힘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가고 싶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