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공격수 미나미노, 리버풀과 결별할까…이적료는 268억원

송고시간2022-06-09 10:07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에서 뛰는 일본인 공격수 미나미노 다쿠미(27)가 팀을 떠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영국 BBC는 8일(현지시간) "미나미노가 다수의 클럽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으며, 리버풀은 그를 1천700만파운드(약 268억4천만원)에 이적시킬 준비를 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일본 J리그1 세레소 오사카를 거쳐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황희찬(울버햄프턴)과 한솥밥을 먹었던 미나미노는 2020년 리버풀 유니폼을 입으며 EPL 무대를 밟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나미노 다쿠미
미나미노 다쿠미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에서 뛰는 일본인 공격수 미나미노 다쿠미(27)가 팀을 떠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영국 BBC는 8일(현지시간) "미나미노가 다수의 클럽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으며, 리버풀은 그를 1천700만파운드(약 268억4천만원)에 이적시킬 준비를 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일본 J리그1 세레소 오사카를 거쳐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황희찬(울버햄프턴)과 한솥밥을 먹었던 미나미노는 2020년 리버풀 유니폼을 입으며 EPL 무대를 밟았다.

하지만 리버풀에서 자리를 잡기는 쉽지 않았다. 그는 리버풀에서 세 시즌 동안 공식전 55경기에 출전해 14골을 넣었다.

미나미노는 이적 첫해인 2019-2020시즌 EPL 10경기를 포함해 14경기를 소화했으나 공격포인트를 하나도 올리지 못했다.

2020-2021시즌에는 리버풀에서 공식전 17경기를 소화한 뒤 후반기 사우샘프턴으로 임대를 떠났다.

리버풀로 복귀한 2021-2022시즌에는 앞선 시즌들보다 눈에 띄는 활약을 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경기에서 3골, 카라바오컵(리그컵) 5경기에서 4골을 몰아쳐 팀의 두 대회 우승에 힘을 보탰다.

다만 정규리그에서 11경기(3골)에 출전하는 데 그치면서, 주전급으로 확실한 자리매김을 하지는 못했다.

11경기 중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경기는 단 한 경기뿐이었다.

미나미노가 올여름 이적시장에서 리버풀을 떠나 다시 황희찬과 함께 뛸 가능성도 점쳐진다.

BBC는 "리즈 유나이티드와 울버햄프턴, 풀럼, 사우샘프턴, AS모나코 등이 미나미노 영입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