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우크라 곡물 60만t 도둑질…일부는 수출까지"

송고시간2022-06-09 03:59

beta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곡물 60만t을 도둑질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를 제삼국에 수출하기까지 했다고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농업 경영자 단체 간부가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농업생산자조합(UAC)의 데니스 마르추크 부회장은 우크라이나 TV에 이같이 말하고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에 곡물 절도와 농민들의 재산 파괴 행위에 대한 보상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르추크 부회장은 "지금까지 농업 관련 업체들에서 절취된 약 60만t의 곡물이 일시 점령당한 크림반도로 옮겨졌다"면서 "이 곡물은 세바스토폴을 비롯한 항구로 옮겨져 중동으로 해상 운송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의 밀밭
우크라이나의 밀밭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곡물 60만t을 도둑질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를 제삼국에 수출하기까지 했다고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농업 경영자 단체 간부가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농업생산자조합(UAC)의 데니스 마르추크 부회장은 우크라이나 TV에 이같이 말하고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에 곡물 절도와 농민들의 재산 파괴 행위에 대한 보상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르추크 부회장은 "지금까지 농업 관련 업체들에서 절취된 약 60만t의 곡물이 일시 점령당한 크림반도로 옮겨졌다"면서 "이 곡물은 세바스토폴을 비롯한 항구로 옮겨져 중동으로 해상 운송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기록한" 증거에 따르면 이 중 약 10만t이 이미 시리아로 옮겨졌다고도 주장했다.

로이터는 그가 더는 자세한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고 그의 주장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최대 곡물 수출국 가운데 하나이며 서방 국가들은 러시아가 흑해 항구를 통한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을 차단함으로써 전 세계적 기아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고 비난한다.

그러나 러시아는 서방의 제재를 비난하면서 국제 식량 위기에서 자국이 책임질 일은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 농민의 밀 수확 장면
지난해 7월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 농민의 밀 수확 장면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why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ehAZ5BQp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