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하원 구속에 판 커진 디스커버리 수사…정·재계 확산하나(종합)

송고시간2022-06-09 10:52

친형 장하성 주중대사부터 기업은행까지…관련자 수사 동력 얻을 듯

장하원 디스커버리펀드 대표, 영장심사 출석
장하원 디스커버리펀드 대표, 영장심사 출석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환매 중단으로 2천560억원에 이르는 피해를 발생시킨 디스커버리펀드자산운용 장하원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6.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환매 중단으로 2천500억원대 피해를 일으킨 디스커버리펀드자산운용 장하원 대표가 8일 구속되면서 이번 수사가 정·재계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경찰이 영장을 신청하면서 윗선 개입 여부를 살펴보겠다고 밝혔고, 펀드를 판매한 은행도 압수수색하면서 관련자 소환조사를 한 상황인 만큼 수사의 '판'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10시간이 넘는 장고 끝에 "도주와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정식 형사 재판은 아니지만 영장심사 단계에서 장 대표에 대한 혐의 소명이 상당 부분 이뤄졌다는 판단이 기저에 깔려 있다.

디스커버리펀드는 2017∼2019년 기업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과 증권사를 통해 판매됐다. 운용사의 불완전 판매와 부실 운용 등 문제로 지난해 3월 환매가 중단돼 개인·법인 투자자들이 막대한 피해를 봤다.

경찰은 몇 달간 내사를 거친 뒤 지난해 7월 장 대표를 출국 금지하고 은행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수사를 본격화했다.

수사 과정에서 장 대표의 친형 장하성 주중대사 또한 60억원가량을 디스커버리펀드에 투자한 게 밝혀졌다.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채이배 전 바른미래당 의원 등도 이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달 장 대표의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면서 "윗선 개입 등 여러 가지를 살펴보기 위해 영장을 신청했다"며 이들에 대한 조사도 "필요하면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재직 당시 디스커버리펀드를 판매한 기업은행 김도진 전 행장도 소환해 조사했다. 기업은행이 투자 상품 위험성을 충분히 고지하지 않은 '불완전 판매'를 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기업은행은 이와 별개로 이른바 '쪼개기 운용'에 대해서도 피해자들로부터 고발당할 상황에 처했다.

운용사가 실제로는 50인 이상의 투자자가 모인 공모펀드를 49인 이하의 사모펀드로 쪼개 금융 규제를 피했고, 기업은행이 이를 알면서도 판매를 했다는 것이다.

검찰 특수통 출신의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하면서 금감원이 금융 범죄에 대한 감독을 한층 강화할 것으로 보이는 것도 수사의 변수다.

금감원은 지난해 2월 기업은행에 내부통제 기준 마련의무(금융회사 지배구조법) 위반 등의 책임을 물어 업무의 일부정지 1개월, 과태료 부과를 금융위원회에 건의한 바 있다.

김 전 행장에 대해서는 문책 경고 상당의 징계안을 사전에 통보했으나, 제재심에서 한 단계 수위를 낮춘 '주의적 경고'를 건의했다.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장하원 대표 구속 촉구 기자회견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장하원 대표 구속 촉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디스커버리자산운용 장하원 대표의 영장실질심사가 열린 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 앞에서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장 대표의 구속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6.8 superdoo82@yna.co.kr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