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전쟁에 최악 가뭄까지…"아프리카 아동 아사 본격화"

송고시간2022-06-09 00:19

beta

코로나19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물가 상승에 최악의 가뭄으로 먹을 것을 구하지 못해서였다.

40년 만에 최악의 가뭄이 닥친 북동부 아프리카에서는 최근 살라드의 아이들처럼 배고픔에 허덕이다 죽어가는 아이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2년간 이어진 코로나19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물가가 급등한 상태에서 닥친 최악의 가뭄으로 밀 등 곡물과 식용유 등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양실조로 치료받는 소말리아 아동
영양실조로 치료받는 소말리아 아동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의 영양실조 대응 센터에서 치료를 받는 영양실조 아동.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 사는 올리요 하산 살라드는 올해 4명의 자녀를 잃었다.

코로나19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물가 상승에 최악의 가뭄으로 먹을 것을 구하지 못해서였다.

살라드는 곧 죽을 것 같은 세 살짜리 아들을 어떻게든 살려보려고 무작정 90㎞를 걸어 3주 전 영양실조자 구호 센터에 왔다. 고향 마을에는 너무 쇠약해져 움직일 수 없는 다른 4명의 아이가 남편과 함께 남았다.

40년 만에 최악의 가뭄이 닥친 북동부 아프리카에서는 최근 살라드의 아이들처럼 배고픔에 허덕이다 죽어가는 아이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유엔의 소말리아 인도주의 조정관인 애덤 압델무이아는 8일 AP 통신에 "아직 구체적인 수치가 나오지 않았지만 분명 수천 명이 죽었다"고 말했다.

2년간 이어진 코로나19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물가가 급등한 상태에서 닥친 최악의 가뭄으로 밀 등 곡물과 식용유 등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일부 품목의 가격은 두 배 이상 뛰었다. 우유와 고기 그리고 몇 푼의 돈을 손에 쥐게 해주던 가축들도 가뭄을 버티지 못하고 모두 폐사했다.

벌써 4차례의 우기에 충분한 비가 내리지 않았는데, 다시 한번 '마른 우기'가 닥치면 아사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유엔아동기금은 "만약 전 세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만 정신이 팔려 행동에 나서지 않으면 아프리카의 뿔에서 아동 사망이 폭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모가디슈 외곽에는 이미 지방에서 기근을 피해 몰려든 사람들로 곳곳에 이주민 캠프가 생겨났다.

최악 가뭄에 따른 기근을 피해 수도 모가디슈 인근으로 몰려든 사람들의 이동식 주거 시설
최악 가뭄에 따른 기근을 피해 수도 모가디슈 인근으로 몰려든 사람들의 이동식 주거 시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기아에 지친 사람들이 계속 몰려들면서 이미 병원은 더는 환자를 받을 수 없고, 극심한 영양실조 환자 치료 센터도 포화상태다.

치료 센터에서 일하는 무스타프 유수프 박사는 "5월 입원 환자가 전달의 2배로 늘었다"고 말했다.

구호단체 기아대응행동이 운영하는 6곳의 영양실조 환자 치료센터에서는 올해 들어 4월까지 최소 30명이 죽었고, 센터 입원율은 1992년 운영을 시작한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고 한다.

소말리아 전체 영양실조 치료센터 통계에 잡힌 사망자는 448명이지만, 구호단체 관계자들은 실제 사망자 수가 훨씬 많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유니세프 소말리아 영양실조 대응 책임자인 비람 은디야예는 "경험상으로 볼 때 이주민 및 감염병 발생, 영양실조 확산 등이 동시에 발생하면 사망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난다. 지금 소말리아에 이런 상황이 조성됐다"고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전쟁에 쏠린 세계의 관심과 소말리아 중남부 지역을 장악한 극단주의 무장세력 알샤바브의 위협 때문에 사망자 수 집계와 대응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유엔 산하 단체들은 지난 6일 공동 성명을 통해 소말리아에서만 20만 명 이상이 재앙 수준의 기아에 허덕이고 있지만, 올해 인도주의 대응을 위한 모금은 목표액의 18%에 불과하다고 밝힌 바 있다.

소말리아뿐만 아니라 에티오피아, 케냐 등 인근 국가에서도 기근에 따른 아동 사망자가 늘고 있다는 게 국경없는의사회 등의 전언이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