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학연 전문가 참여 '로봇산업 규제개선 민간협의체' 출범

송고시간2022-06-09 06:00

beta

로봇산업 활성화를 위해 각종 규제에 대한 개선 사항을 검토하는 '로봇산업 규제개선 민간협의체'가 9일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산학연 전문가들이 주도하는 로봇산업 규제개선 민간협의체 출범식을 열었다.

이 협의체는 앞으로 자율주행, 웨어러블, 협동로봇, 안전로봇 등 4대 로봇 분야를 중심으로 분과를 운영하며 기존의 규제개선 과제를 점검하고, 로봇을 활용한 신(新)산업 진출에 장애가 되는 규제 사항과 안전 기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대 규제개선 과제 검토…11월 '규제혁신 로드맵 2.0' 수립

자율주행 로봇 시연 보는 한덕수 총리
자율주행 로봇 시연 보는 한덕수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8일 규제샌드박스 승인기업인 ㈜로보티즈를 방문, 자율주행 로봇 시연을 보고 있다. 2022.6.8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로봇산업 활성화를 위해 각종 규제에 대한 개선 사항을 검토하는 '로봇산업 규제개선 민간협의체'가 9일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산학연 전문가들이 주도하는 로봇산업 규제개선 민간협의체 출범식을 열었다.

이 협의체는 앞으로 자율주행, 웨어러블, 협동로봇, 안전로봇 등 4대 로봇 분야를 중심으로 분과를 운영하며 기존의 규제개선 과제를 점검하고, 로봇을 활용한 신(新)산업 진출에 장애가 되는 규제 사항과 안전 기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관계 부처 협의 및 의견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11월 '로봇산업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 2.0'을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2020년 10월에 발표한 '로봇산업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의 새로운 버전인 셈이다.

로봇산업은 고성장 산업으로 세계 시장 규모가 지난해 784억달러에서 오는 2026년 1천768억달러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각종 규제로 인해 성장에 제한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날 출범식에서 배송로봇 스타트업인 뉴빌리티의 이상민 대표는 최근의 배달로봇 시장 성장세를 고려해 실외 배송로봇의 보도 통행 등 관련 규제의 속도감 있는 개선을 요청했다.

백승민 LG전자 상무는 승강기 안전기준 미비로 실내 자율주행로봇의 승강기 탑승이 어려웠던 사례를 소개한 뒤 지난 3월 로봇 관련 승강기 안전기준이 마련된 것을 계기로 확대되고 있는 실내 배송로봇, 서빙로봇, 방역로봇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