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곡물수출항 열려면 기뢰 수천개 제거에만 6개월"

송고시간2022-06-08 09:08

beta

세계 식량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우크라이나의 곡물수출로 개방에 기뢰가 큰 걸림돌로 재확인됐다.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관리들은 흑해 항구 주변 해역에 설치된 기뢰를 제거하는 데만 6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마르키얀 드미트라세비치 우크라이나 농업식품부 장관 보좌관은 흑해 항구 주변에는 수천 개의 기뢰가 떠다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 식량위기 악화 속 중대 걸림돌 확인

우크라, 기뢰 없애면 러 기습 받을라 의심도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비상부대가 마리우폴 주변 해역에서 기뢰 제거 작업을 펼치고 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비상부대가 마리우폴 주변 해역에서 기뢰 제거 작업을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세계 식량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우크라이나의 곡물수출로 개방에 기뢰가 큰 걸림돌로 재확인됐다.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관리들은 흑해 항구 주변 해역에 설치된 기뢰를 제거하는 데만 6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마르키얀 드미트라세비치 우크라이나 농업식품부 장관 보좌관은 흑해 항구 주변에는 수천 개의 기뢰가 떠다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드미트라세비치 보좌관은 그러면서 이 기뢰를 제거한다면 작업이 연말까지 걸릴 것이라고 추산했다.

전쟁 발발 이후 해상 수출 길이 막히는 바람에 우크라이나 전국의 사일로에는 2천만t의 곡물이 묶여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 여파로 전 세계 곡물 가격은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40% 가까이 수입하는 아프리카는 곡물 가격이 약 23% 급등했다.

서방 군사동맹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이면서도 러시아와 협력관계를 이어온 터키는 급박해진 식량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중재자를 자임하며 전방위 외교를 펼치고 있다.

우크라 "곡물수출항 열려면 기뢰 수천개 제거에만 6개월" - 2

훌리시 아카르 터키 국방장관은 흑해 항구 개방 협상과 관련해 터키 정부가 유엔, 러시아, 우크라이나와 진전을 보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가디언은 이 같은 노력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흑해에 설치한 기뢰 때문에 타격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터키는 기뢰 제거 작업을 돕겠다고 했지만, 우크라이나 정부는 기뢰가 제거될 경우 오데사 등 주요 항구가 러시아의 공격에 노출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어 접점을 찾기 어렵다.

기뢰 문제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가 흑해 선반 운항 안전 문제를 확신할 수 없어 곡물 운송을 주저할 수도 있다.

드미트라세비치 보좌관은 현재 우크라이나가 한 달에 수출할 수 있는 곡물은 최대 200만t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의 침공 이전 우크라이나는 매달 평균 600만t의 곡물을 수출했다. 세계 4위 곡물 수출국인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이 3분의 1로 줄어든 셈이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