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증시 풍향계] 경기침체 우려…투자심리 위축 지속될까

송고시간2022-06-19 08:00

beta

지난주(6·13∼17) 세계 증시에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의 금리 인상) 후폭풍이 거세게 일었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 17일 2,440.93으로 마쳐 일주일 전(2,595.87)보다 5.97% 하락했다.

시장 참여자들이 FOMC 이후 연준의 적극적인 물가 안정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국내 증시도 반등했지만, 하루 만에 하락 전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은행권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 주목…"코스피 2,380∼2,500 전망"

[증시 풍향계] 경기침체 우려…투자심리 위축 지속될까 - 1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지난주(6·13∼17) 세계 증시에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의 금리 인상) 후폭풍이 거세게 일었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 17일 2,440.93으로 마쳐 일주일 전(2,595.87)보다 5.97% 하락했다.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 여파로 장중 2,396.47까지 떨어졌다.

연준은 지난 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75%포인트 올리고 다음 달에도 0.75%포인트 또는 0.50%포인트 인상을 시사했다.

시장 참여자들이 FOMC 이후 연준의 적극적인 물가 안정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국내 증시도 반등했지만, 하루 만에 하락 전환했다. 연준의 강도 높은 긴축에 따른 경기 침체를 우려해서다.

연준이 제시한 점도표(기준금리 전망을 점으로 표시) 중간값은 3.4%(3.25∼3.50%)로 연말까지 기준금리가 1.75%포인트 더 인상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연준은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1.7%로 내렸다. 미국 경제가 1분기 마이너스(-)에 이어 2분기에도 역성장을 이어간다면 '경기 침체'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이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내린 것은 미국 경제가 실질성장률이 잠재성장률을 밑도는 둔화 국면에 들어섰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경기 우려가 확산하면서 투자심리는 2020년 3월보다 위축돼 공포심리가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연준이 오는 23일(현지시간) 발표하는 은행권 대상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가 시선을 끌 것으로 보인다.

경기 침체 상황에서 포트폴리오가 어떤 영향을 받는지를 조사한 결과여서 실물경제 침체 때 금융시장 유동성 위험 여부를 가늠해볼 수 있어서다.

0.43% 하락 마감한 코스피-코스닥
0.43% 하락 마감한 코스피-코스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하면서 코스피가 장 한때 2,400선 밑까지 내려갔던 1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0.48포인트(0.43%) 내린 2,440.93에 장을 마쳤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46포인트(0.43%) 내린 798.69에 마감하며 하루 만에 800선을 다시 내줬다. 2022.6.17 jieunlee@yna.co.kr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장 내부에서 증시의 기술적 반등이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정점 도달 기대감보다 경기에 대한 우려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며 이번 주 코스피 변동폭으로 2,380∼2,500을 제시했다.

대신증권은 코스피 2,400대는 단기 저평가 영역이지만 단기적으로 미국 물가 충격에 경기 침체 우려가 가세해 전 세계 금융시장이 불안정한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상화폐 시장 위험도 투자심리를 억누르는 요인으로 꼽힌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작년 11월 2조9천680억달러로 정점을 찍은 가상화폐 시가총액은 7개월 만에 2조달러 넘게 증발했다.

김 연구원은 "가상자산 시장에서 가격 하락이 지속되면 금융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주 국내외 주요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은 아래와 같다.

▲ 20일(월) = 미국 노예해방기념일 휴장.

▲ 22일(수) = 미국 파월 연준의장 상원 은행·주택·도시위원회 청문회 보고

▲ 23일(목) = 유로존과 미국 6월 마킷 구매관리자지수(PMI), 미국 파월 연준의장 하원 금융서비스 위원회 청문회 보고

▲ 24일(금) = 미국 연준, 대형 은행 34곳에 대한 스트레스테스트 결과 발표, 미국 6월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