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전문가 "北 코로나 인정은 외교관여 재개 전략…美 응해야"

송고시간2022-06-08 03:13

윌슨센터 진리, NYT 기고서 "세계가 대북 관여 준비해야"

마스크 겹쳐 쓴 북한 김정은
마스크 겹쳐 쓴 북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협의회를 연 뒤 평양 시내 약국들을 직접 시찰했다고 지난달 16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5.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북한이 최근 이례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인정한 것은 미국을 비롯한 외부 세계와의 외교적 관여 재개를 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략일 수 있다고 진 H. 리 우드로윌슨센터 선임연구원이 7일(현지시간) 분석했다.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리 선임연구원은 이날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에서 이같이 진단하면서 "세계가 (북한과의) 관여를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AP통신 초대 평양지국장을 지낸 리 선임연구원은 "김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대유행 인정을 통해 다른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 직전에 대유행을 발표한 데에는 정치적 타이밍의 요소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로 한미와의 긴장을 유지하고 핵개발을 정당화함으로써 향후 대치 국면이나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동시에 코로나19 피해 인정을 통해 체면을 차리면서도 중국으로부터 인도주의적 지원을 받아들이겠다는 '투트랙 전략'을 쓰고 있다고 리 선임연구원은 평가했다.

리 선임연구원은 바이든 대통령의 대북 전략을 고려할 때 "지금은 북한과 새로운 대화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면서도 "김 위원장이 베이징으로부터 도움을 받아들인다면, 미국과 그 동맹들도 북한의 바이러스 유행 억제와 평양과의 핵 협상 재관여라는 공동의 관심사를 놓고 중국과 협력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1990년대 대기근 당시 북한이 국제사회에 전례 없는 식량 원조를 호소하고 이를 계기로 핵협상 테이블이 차려졌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북한의 코로나19 시기는 비슷한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진 H. 리 윌슨센터 선임연구원
진 H. 리 윌슨센터 선임연구원

[윌슨센터 홈페이지 캡처]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