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디폴트' 스리랑카 총리 "기초생활 유지에 6개월간 6조원 필요"

송고시간2022-06-07 18:53

beta

'국가 부도' 상황을 맞은 스리랑카의 라닐 위크레메싱게(73) 총리가 앞으로 6개월간 국민 기초 생활을 유지하려면 약 50억달러(약 6조2천800억원)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7일(현지시간) 수도 콜롬보의 의회에서 올해 남은 6개월 동안 연료와 식품 수입에 각각 33억달러(약 4조1천500억원)와 9억달러(약 1조1천300억원)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과 스리랑카 매체 뉴스퍼스트 등이 보도했다.

벼랑 끝에 몰린 스리랑카 정부는 지난 4월 12일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지원 협상이 마무리될 때까지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선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제 안정화 너머 전체 구조 조정해야"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총리.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국가 부도' 상황을 맞은 스리랑카의 라닐 위크레메싱게(73) 총리가 앞으로 6개월간 국민 기초 생활을 유지하려면 약 50억달러(약 6조2천800억원)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7일(현지시간) 수도 콜롬보의 의회에서 올해 남은 6개월 동안 연료와 식품 수입에 각각 33억달러(약 4조1천500억원)와 9억달러(약 1조1천300억원)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과 스리랑카 매체 뉴스퍼스트 등이 보도했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하반기에 가정 조리용 가스와 비료 구입에도 각각 2억5천만달러(약 3천100억원)와 6억달러(약 7천500억원)가 있어야한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이번 달은 연료와 가정용 가스 부족난이 매우 심각해질 수 있다며 배급제 도입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별도로 루피화 가치 안정을 위해 10억달러(약 1조2천600억원)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재무장관도 겸임 중인 그는 "내년 말까지 경제 안정을 이뤄낼 필요가 있다"며 "단순히 경제 안정성을 확립하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전체 경제 구조를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8일에는 유엔(UN)이 스리랑카의 경제 위기와 관련해 국제 사회에 호소할 예정이라며 식품, 농업, 의료 등을 위해 4천800만달러(약 600억원)를 지원하기로 이미 약속한 상태라고 말했다.

스리랑카는 주력 산업인 관광 부문이 붕괴하고 중국과 벌인 일대일로(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 등으로 대외 부채가 급증한 가운데 지나친 감세 등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치면서 최악의 경제난에 직면했다.

벼랑 끝에 몰린 스리랑카 정부는 지난 4월 12일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지원 협상이 마무리될 때까지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선언했다.

이후 지난달 18일부터는 기한 내에 국채 이자를 내지 못하면서 공식적인 디폴트 상태로 접어들었다.

스리랑카 정부는 IMF로부터 30억달러(약 3조8천억원) 이상의 구제금융을 받는 방안을 추진하는 동시에 인도, 중국 등에도 지원을 요청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스리랑카 내각은 이날 농업용 요소 15만t 수입 비용을 충당하기 인도 엑심 은행으로부터 5천500만달러(약 690억원)의 신용 한도(마이너스 통장과 비슷한 개념)를 확보하는 안에 대해 승인했다.

위크레메싱게 정부는 또 중국과 지난해 합의한 15억달러(약 1조9천억원) 규모의 통화 스와프 계약 조건에 대해서도 재협상 중이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차입할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정부는 내달께 임시 예산안도 공개할 방침이다.

당국은 인프라 프로젝트 예산 등을 최대한 줄이는 대신 복지 관련 예산은 3억5천만달러(약 4천400억원)에서 5억달러(약 6천300억원)로 늘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정용 가스를 사기 위해 줄 선 스리랑카 콜롬보 주민.
가정용 가스를 사기 위해 줄 선 스리랑카 콜롬보 주민.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