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 "DSR로 가계부채 안정화 대책 유지"(종합)

송고시간2022-06-07 16:17

beta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7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기본으로 하는 가계부채 안정화 정책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여신금융협회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계부채는 분명히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게 맞다"며 향후 금융정책 방향에 대해 이처럼 말했다.

김 후보자는 "지금 경제 상황은 물가도 올라가고 부동산 가격도 약간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필요한 미세 조정은 하겠지만 DSR을 기본으로 하는 가계부채 안정화 정책은 유지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융규제 혁신 위해 필요시 금산분리·전업주의 원칙도 건드릴 것"

"가상자산 업계 책임 있는 행동 보여야…입법 시일 걸릴 것"

입장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
입장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금융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소감 발표 및 출입기자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2.6.7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오주현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7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기본으로 하는 가계부채 안정화 정책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융규제 혁신을 위해 필요하다면 금산분리 원칙도 재검토할 수 있다는 견해도 내비쳤다.

김 후보자는 이날 여신금융협회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계부채는 분명히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게 맞다"며 향후 금융정책 방향에 대해 이처럼 말했다.

김 후보자는 "지금 경제 상황은 물가도 올라가고 부동산 가격도 약간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필요한 미세 조정은 하겠지만 DSR을 기본으로 하는 가계부채 안정화 정책은 유지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 후보자는 특히 금융규제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하면서 "BTS가 해외에서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감을 높이듯 국내 금융업에서도 세계적인 금융회사가 나올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이 제 개인적 희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산분리, 전업주의 등 기본 원칙도 보완이 필요하다면 그것까지 건드리겠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금산분리가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고 공감하지만, 지금의 기술 변화를 보면 과거의 금산분리 원칙 적용이 반드시 맞는지, 개선할 필요는 없는지 검토할 시점"이라고 부연했다.

가상자산 규제와 관련해선 신중한 견해를 취하면서 업계의 자율 규제를 우선으로 촉구했다.

김 후보자는 "최근에 들은 가장 좋아하는 말이 '책임있는 개발'"이라며 "지금 시점에서 가상자산 업계에 계신 분들도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것에 대해 책임 있는 행동을 하겠다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가상자산 관련 규제 입법은 외국 추진 사례를 보면서 신중히 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김 후보자는 "가상자산이 전 세계적으로 거래되는데 국제적으로 제도화하지 않고 한쪽에서만 하면 겉돌 수 있다"며 "내부적으로 탄탄히 준비하겠지만 최종 입법화는 시간이 걸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