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외국인 관광객 유치 위해 입국절차 간소화 추진

송고시간2022-06-07 12:05

beta

미국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입국 절차 간소화 추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코로나19 이후 각종 여행 제한으로 큰 타격을 입은 관광산업을 활성화할 '국가 여행·관광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은 "입국 절차를 간소화해야 한다"면서 "종이 서류 기반의 번거로운 절차에서 디지털화된 프로세스로 전환하고 싶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 미국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입국 절차 간소화 추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코로나19 이후 각종 여행 제한으로 큰 타격을 입은 관광산업을 활성화할 '국가 여행·관광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은 "입국 절차를 간소화해야 한다"면서 "종이 서류 기반의 번거로운 절차에서 디지털화된 프로세스로 전환하고 싶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한국여행경보 파격 하향
미 국무부, 한국여행경보 파격 하향

(영종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미국 국무부가 지난 4월 18일(현지시간) 웹사이트를 통해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최고 수준인 4단계에서 최저인 1단계로 파격적으로 낮췄다고 공지했다.
사진은 19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도착 비행기 안내판. 2022.6.7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코로나19 엔데믹(전염병의 풍토병화) 속에서 세계 각국이 외국인 입국 금지를 포함한 국경 제한을 해제하는 추세에 발맞춘 조치가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미국에 입국하려면 코로나 예방 접종이 필요하고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돼야 한다. 이에 미국 내 항공사들은 다른 국가들에선 음성 검사 결과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행정부의 조치를 요구하는 분위기다.

러몬도 장관은 코로나 음성 테스트가 관광 산업에 대한 "장벽"이라며 미국이 정상이 아니라고 인정했지만, 이런 규정이 언제 완화될지는 예측하지 않았다.

그는 그러면서 "(관광)업계에서 관련 얘기를 많이 들었고 행정부에 그걸 표현했다"고 덧붙였다.

미 행정부는 관광 활성화 전략을 통해 2027년까지 외국인 관광객을 9천만명, 이들의 연간 지출액을 2천790억달러(약 350조원)로 늘린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상무부에 따르면 2019년 외국인 관광객 수는 7천940만명에 이르렀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 직후인 2020년 1천920만명으로 급감했고 2021년 2천210만명으로 소폭 회복했다.

코로나19 이전 관광업은 미국에 950만개의 일자리와 1조9천억달러(약 2천386조원)의 국내총생산(GDP)을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kji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