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속 상반기 한국소설 판매 37% 급증…역대 최대 증가폭

송고시간2022-06-07 13:24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올해 상반기 한국소설 판매량이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최대 서점 교보문고는 상반기(기준일 1월 1일~6월 6일) 종합 베스트셀러 및 도서 판매 동향을 분석한 결과 김호연 작가의 '불편한 편의점' 등 소설 5종(국내 작품 3종)이 베스트셀러 10위권에 올랐다고 7일 밝혔다.

한국 소설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7.6% 늘어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제·경영서 덜 팔리고 아동도서 판매 증가…여행 및 취미·스포츠↑

서점에 배치된 베스트셀러 소설
서점에 배치된 베스트셀러 소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올해 상반기 한국소설 판매량이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최대 서점 교보문고는 상반기(기준일 1월 1일~6월 6일) 종합 베스트셀러 및 도서 판매 동향을 분석한 결과 김호연 작가의 '불편한 편의점' 등 소설 5종(국내 작품 3종)이 베스트셀러 10위권에 올랐다고 7일 밝혔다.

'불편한 편의점' 외에 10위 안에 든 소설은 이미예의 '달러구트 꿈 백화점'(6위), 재미교포 이민진의 '파친코 1'(8위), 황보름의 '어서 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9위), 매트 헤이그의 '미드나잇 라이브러리'(10위) 등이다.

소설 분야 내 한국소설 판매 신장률 및 점유율
소설 분야 내 한국소설 판매 신장률 및 점유율

[교보문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설 분야에서 한국 소설의 판매 점유율은 올해 44.4%까지 올랐다. 한국 소설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7.6% 늘어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국내 문학작품이 외국어로 번역돼 해외 독자를 만나는 일도 활발해지고 있다.

한국문학번역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번역원 지원으로 해외에서 출간된 한국 문학은 연평균 10%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는 186종이 번역됐고, 올해도 200종 가까이 번역 소개될 예정이다.

영국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던 정보라 작가의 '저주토끼' 등 한국 작가들이 유수의 해외 문학상 수상 및 후보에 오르며 판매량이 늘어 역주행 베스트셀러 사례도 나타난다고 교보문고는 설명했다.

2019년 대비 코로나 기간 평균 판매량 분야별 신장률
2019년 대비 코로나 기간 평균 판매량 분야별 신장률

[교보문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분야별로 보면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경제·경영서는 전년 대비 판매가 7.9% 감소했고, 판매 점유율도 7.5%까지 줄었다. 아동서는 13.0% 더 팔렸고, 점유율은 8.3%를 기록했다.

교보문고는 재테크 붐이 걷히면서 경제 관련 도서 대신 아동 분야 판매가 늘었다고 분석했다.

또 대선과 지방선거 등 굵직한 정치 이벤트가 이어지면서 정치·사회 분야 책 판매량은 47% 늘었다. 코로나19 시기에 가장 타격이 심했던 여행서 판매량은 매출 비중은 아직은 작지만 해외여행 재개에 대한 희망 속에서 35.3% 증가했고, 취미·스포츠 분야도 36.4% 신장세를 보였다.

코로나19 팬데믹 시기(2020~2022년 상반기) 연평균 환산 도서 판매량을 살펴보면 2019년과 대비해 판매량이 줄어든 분야는 여행, 잡지, 시·에세이, 외국어, 유아, 역사·문화, 요리 정도였다. 경제·경영이 45.3%로 가장 높은 판매 신장률을 보이는 등 나머지 분야는 평균 20% 성장을 기록해 도서 시장이 특수를 누린 것으로 분석됐다.

또 개학이 늦춰지고 온라인으로 수업이 전환되면서 학습 관련 분야도 주목을 받았다. 개인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이른바 '집콕' 생활과 관련한 책 판매도 크게 늘었다.

교보문고는 오프라인 채널과 비슷하던 온라인 채널의 판매 비중이 2020년에는 64.8%로 급격히 커졌다고 소개했다. 이 중 모바일 채널은 2019년과 비교할 때 32.9% 늘어나 인터넷 채널의 신장률(20.1%)을 앞질렀다. 현재 교보문고의 온라인 채널 판매 비중은 60.7%에 달한다.

영업점·인터넷·모바일 채널별 직전 10년간 판매점유율
영업점·인터넷·모바일 채널별 직전 10년간 판매점유율

[교보문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교보문고 2022년 상반기 베스트셀러

1. 불편한 편의점(김호연·저나무옆의자)

2.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박근혜·가로세로연구소)

3.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김지수·열림원)

4.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룰루 밀러·곰출판)

5. 웰씽킹(켈리 최·다산북스)

6. 달러구트 꿈 백화점(이미예·팩토리나인)

7.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1(로버트 기요사키·민음인)

8. 파친코 1(이민진·문학사상)

9. 어서 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황보름·클레이하우스)

10. 미드나잇 라이브러리(매트 헤이그·인플루엔셜)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