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베이징 방역 완화…13일 정상등교·자금성 재개방(종합)

송고시간2022-06-05 19:29

beta

코로나19 감염자 증가로 봉쇄에 준하는 정책을 가동한 중국 수도 베이징이 확산세가 꺾이면서 방역 조치를 완화하기로 했다.

5일 베이징일보에 따르면 베이징시 방역당국은 6일부터 펑타이구 전역과 창핑구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식당 내 식사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초·중·고교 학생들의 등교 수업은 13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단계적 일상 회복에 나서는 중국 베이징 시민들
단계적 일상 회복에 나서는 중국 베이징 시민들

[베이징 A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코로나19 감염자 증가로 봉쇄에 준하는 정책을 가동한 중국 수도 베이징이 확산세가 꺾이면서 방역 조치를 완화하기로 했다.

5일 베이징일보에 따르면 베이징시 방역당국은 6일부터 펑타이구 전역과 창핑구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식당 내 식사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식당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하자 지난달 초부터 식당 내 식사를 전면 금지하고 배달만 허용했다.

초·중·고교 학생들의 등교 수업은 13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베이징시 교육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시내 모든 초·중·고교와 중등 직업학교의 노동절 연휴를 하루 앞당겨 지난 4월 29일부터 시작했으며, 연휴 이후에는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했다.

또 코로나19 감염자 증가로 문을 닫았던 관광지와 공원 등도 정원의 75% 수준에서 개방한다고 밝혔다.

자금성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7일부터 관람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2일 코로나19 확산으로 관람을 중단한지 27일 만이다.

다만 한꺼번에 많은 관람객이 몰리는 것을 우려해 하루 입장객을 정원의 75% 수준으로 제한했으며, 예약해야 한다.

자금성 관람 예약자들은 검표소에서 72시간 안에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증명서와 젠캉바오(방역용 건강코드 애플리케이션)를 보여주고 체온을 측정한 뒤 입장할 수 있다.

이밖에 다중이용시설과 공공장소에 들어가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도 72시간 안에 실시한 PCR 검사 음성 증명서가 필요하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베이징의 방역정책이 성과를 거두고 있고, 상황도 지속적으로 좋아지고 있다"며 "좋은 추세를 유지하기 위해 제로 코로나 정책을 흔들림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감염자(무증상자 포함)는 베이징 19명, 상하이 22명 등 모두 88명으로 집계됐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