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호, '세대교체' 칠레와 대결…손흥민 '센추리 자축포' 장전

송고시간2022-06-05 10:31

beta

'최강' 브라질로부터 따끔한 예방주사를 맞은 벤투호가 또 다른 남미 강호 칠레를 상대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 경기장에서 6월 A매치 4연전의 2번째 경기로 칠레와 평가전을 치른다.

벤투호는 지난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1-5로 완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칠레, 산체스·비달 빠져…벤투호 '빌드업 축구' 통할지 주목

손흥민, 출전하면 100번째 A매치…32호 골 조준

관중들 향해 인사하는 손흥민
관중들 향해 인사하는 손흥민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대 5로 패배한 한국 손흥민이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6.2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최강' 브라질로부터 따끔한 예방주사를 맞은 벤투호가 또 다른 남미 강호 칠레를 상대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 경기장에서 6월 A매치 4연전의 2번째 경기로 칠레와 평가전을 치른다.

칠레, 그리고 3번째 경기 상대인 파라과이는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우루과이전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고른 스파링 파트너다.

칠레 대표팀
칠레 대표팀

[EPA=연합뉴스]

벤투호는 지난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1-5로 완패했다.

태극전사들은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경험하지 못한 강력한 압박과 '광속'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한 차원 높은 축구에 대해 제대로 된 대응책을 세우지 못한다면 세계적인 강팀들을 상대해야 하는 카타르 월드컵 도전이 절대 쉽지 않을 것임을 깨닫게 하는 한판이었다.

한국의 '모의고사 2교시' 상대인 칠레 역시 '남미의 강호'로 손꼽히는 팀이다.

특히 2010년대 들어 국제무대에서 매우 강력한 모습을 보여줬다. 2015년, 2016년에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아메리카) 2연패를 이뤄냈다.

칠레 베테랑 수비수 가리 메델
칠레 베테랑 수비수 가리 메델

[EPA=연합뉴스]

다만, 그때보다는 칠레의 전력이 꽤 약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에서 7위를 해 본선 진출에 실패한 뒤 세대교체에 들어간 터다.

2010년대 전성기에 팀의 중심축이었던 공격수 알렉시스 산체스, 미드필더 아르투로 비달(이상 인터밀란) 등 스타들이 이번에 대거 빠졌다.

현재 선수단 중에서 베테랑 수비수 가리 메델(볼로냐) 외에는 프란시스코 시에랄타(왓퍼드), 파블로 갈다메스(제노바) 정도가 유럽 팀에서 뛰어 그나마 한국 팬들에게 알려진 선수들이다.

칠레 베리조 신임 감독
칠레 베리조 신임 감독

[AFP=연합뉴스]

세대교체와 함께 사령탑도 바뀌었다. 월드컵 남미예선 이후 새로 선임된 에두아르도 베리조 감독이 한국전에서 칠레 사령탑으로 데뷔전을 치른다.

벤투호로서는 브라질전보다 적극적으로 골 사냥에 나설 환경이 조성된 셈이다.

다만, 그러려면 수비진이 상대의 강한 압박에 고전했던 브라질전에서의 모습을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

벤투호가 수비진의 실수를 줄이고, 점유율을 높이며 후방부터 차근차근히 공격 전개에 나서는 '빌드업 축구'를 펼쳐 보일 수 있을지가 칠레전의 주요 관전 포인트다.

훈련 지도하는 벤투 감독
훈련 지도하는 벤투 감독

(서울=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3일 오전 경기도 파주 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회복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2022.6.3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여기에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울버햄프턴) 등 공격진이 시원하게 다득점을 올려준다면 '금상첨화'다.

특히 손흥민은 칠레전에 출전하면 A매치 100경기를 채워 한국 대표팀 역대 16번째로 '센추리 클럽'에 가입한다.

2010년 12월 30일 시리아와 평가전에서 만 18세의 나이에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손흥민은 12년간 A매치 99경기에서 31골을 기록, A매치 최다 득점 6위에 올라있다.

브라질전에서 골맛을 보지 못한 손흥민이 칠레를 상대로 센추리클럽 가입 '자축포'를 쏘아 올릴지 주목된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