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력과잉 발언' 진화 나선 머스크…"테슬라 직원 늘어날것

송고시간2022-06-05 08:15

beta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4일(현지시간) 앞으로 1년간 회사 직원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전체 인원수는 증가할 것이다. 그러나 (시간제 급여가 아닌) 정규 급여를 받는 직원 수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의 트윗은 앞으로 12개월에 걸쳐 테슬라 직원 수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한 다른 이용자의 트윗에 대한 댓글로 나온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4일(현지시간) 앞으로 1년간 회사 직원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전체 인원수는 증가할 것이다. 그러나 (시간제 급여가 아닌) 정규 급여를 받는 직원 수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의 트윗은 앞으로 12개월에 걸쳐 테슬라 직원 수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한 다른 이용자의 트윗에 대한 댓글로 나온 것이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2일 임원들에게 '전 세계 채용 중단'이란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 미국 경제에 대해 "느낌이 몹시 나쁘다"면서 채용을 전면 중단하고 직원을 약 10% 감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3일에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테슬라의 많은 영역이 인력 과잉 상태가 됐다면서 정규 급여를 받는 직원 수는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러면서 "시간제 직원 수는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3일 증시에서 테슬라의 주가는 9.2%나 하락했다.

정규직 직원수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머스크의 트윗은 앞서 회사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 내용과 배치된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