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3세 일본인 세계 최고령 태평양 요트 횡단 기록 세워

송고시간2022-06-04 13:50

beta

83세 일본인이 혼자 요트를 타고 기항도 하지 않고 태평양을 횡단하는 데 성공했다.

4일 교도통신과 방송 NHK에 따르면 탐험가 호리에 겐이치(83)는 지난 3월 2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출항해 이날 새벽 일본 오카야마현과 도쿠시마현 사이를 연결한 목표선이 있는 해역인 기이스이도에 도착했다.

단독 무기항 요트 항해로는 세계 최고령 기록이라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태평양 횡단에 성공한 탐험가 호리에
태평양 횡단에 성공한 탐험가 호리에

(기이스이도 교도=연합뉴스) 호리에 겐이치(83)가 혼자 요트를 타고 무기항으로 태평양을 횡단하는 데 성공한 뒤 4일 언론 촬영에 응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2022.06.04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83세 일본인이 혼자 요트를 타고 기항도 하지 않고 태평양을 횡단하는 데 성공했다.

4일 교도통신과 방송 NHK에 따르면 탐험가 호리에 겐이치(83)는 지난 3월 2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출항해 이날 새벽 일본 오카야마현과 도쿠시마현 사이를 연결한 목표선이 있는 해역인 기이스이도에 도착했다.

그는 길이 6m, 무게 1t의 요트를 타고 2개월 이상 약 8천500㎞를 항해해 태평양을 횡단했다.

단독 무기항 요트 항해로는 세계 최고령 기록이라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항해 중 요트 내 전원은 태양광 패널로 조달했고, 위성 전화로 지원 스태프와 필요할 때 연락을 취했다고 한다.

그는 60년 전인 1962년 세계 최초로 단독 무기항 요트 항해로 일본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태평양 횡단에 성공하는 기록을 세운 인물이기도 하다.

이번에 60년 전과 반대 항로로 태평양을 횡단했다.

호리에 탐험가가 태평양 횡단에 이용한 요트
호리에 탐험가가 태평양 횡단에 이용한 요트

(기이스이도 교도=연합뉴스) 호리에 겐이치(83)가 혼자 요트를 타고 무기항으로 태평양을 횡단하는 데 성공했다. 4일 오전 목표선이 있는 해역인 기이스이도에 도착한 호리에의 요트. [재판매 및 DB 금지] 2022.06.04

그는 이날 목표선을 통과한 뒤 교도통신과의 전화 통화에서 "대과 없이 무사히 돌아온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많은 분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귀가 후) 천천히 목욕이라도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