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밀·설탕 수출 제한' 인도 정부 "다른 식품 제한 계획 없어"

송고시간2022-06-04 13:46

beta

밀과 설탕의 수출을 제한한 인도 정부가 다른 식품에 대해서는 제한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피유시 고얄 인도 소비자·식품 유통부 장관은 지난 3일(현지시간) 지금 상황에서는 다른 식품에는 수출 제한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데칸헤럴드 등 인도 언론이 보도했다.

고얄 장관의 발언은 인도가 밀, 설탕에 이어 식품 가격 안정을 위해 쌀 수출까지 제한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쌀 수출 금지 가능성 부인한 셈…"밀 수출 제한으로 국가적 재앙 면해"

인도 콜카타에서 설탕이 담긴 자루를 옮기는 인부.
인도 콜카타에서 설탕이 담긴 자루를 옮기는 인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밀과 설탕의 수출을 제한한 인도 정부가 다른 식품에 대해서는 제한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피유시 고얄 인도 소비자·식품 유통부 장관은 지난 3일(현지시간) 지금 상황에서는 다른 식품에는 수출 제한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데칸헤럴드 등 인도 언론이 보도했다.

고얄 장관의 발언은 인도가 밀, 설탕에 이어 식품 가격 안정을 위해 쌀 수출까지 제한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

지난달 말 인도 정부와 산업 관계자들이 로이터통신에 쌀 수출 제한 계획은 없다고 밝힌 데 이어 고얄 장관이 이를 다시 확인한 셈이다.

인도는 중국에 이은 세계 쌀 생산량 2위 국가이며, 세계 쌀 수출량 비중은 40%로 1위다. 2021∼2022년 회계연도(해마다 4월에 시작) 쌀 수출량은 2천120만t으로 2위 베트남(630만t), 3위 태국(610만t)의 3배 이상이다.

세계 2위의 밀 생산국이기도 한 인도는 앞서 지난달 13일 식량안보를 이유로 갑자기 수출 제한 조치를 도입했다.

조치 발표 이전에 '취소불능 신용장'(ICLC)이 개설됐거나 정부가 다른 나라 요청으로 허가한 경우만 수출하도록 했다.

브라질에 이어 세계 2위 설탕 수출국인 인도는 지난달 하순에는 설탕 수출량 제한까지 발표해 국제 설탕 가격이 들썩이고 있다.

인도 정부는 2021∼2022 마케팅연도(매년 10월 시작)의 설탕 수출량을 1천만t으로 제한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고얄 장관은 "정부의 예방 조치 덕분에 나라가 재앙에 빠지는 것을 막았다"고 자평했다.

그는 밀 수출 제한 조치를 언급하며 "덕분에 국내 소비자를 위해 충분한 재고를 확보했고 국내 밀 가격도 하락했다"고 했다.

고얄 장관은 '식량 보호주의'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적을 의식한 듯 인도는 주요 밀 수출국이 아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실제로 인도는 지난해 1억900만t을 생산했지만 대부분 자국 내에서 소비했고 700만t가량만 방글라데시, 네팔, 스리랑카 등 인근국에 주로 수출했다.

고얄 장관은 "4월 수출량 145만t은 작년 동기 25만t보다 5배 이상 늘어난 것"이라며 "재고분의 일부는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나라로 보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 정부는 전반적인 밀 수출 제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방글라데시, 필리핀, 탄자니아, 말레이시아 등으로는 일부 물량의 반출을 허용하고 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