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원숭이두창 확진 77건…퀘벡주가 71건

송고시간2022-06-04 11:45

beta

캐나다의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3일(현지시간) 현재 77명으로 집계됐다.

캐나다 공중보건국의 테레사 탬 최고보건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CBC 방송 등이 전했다.

퀘벡주가 71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온타리오주 5, 앨버타주 1건 등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건 당국 "대부분 동성·양성애 남성…누구든 감염 가능"

원숭이두창 검사 결과 표지 [로이터=연합뉴스]
원숭이두창 검사 결과 표지 [로이터=연합뉴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의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3일(현지시간) 현재 77명으로 집계됐다.

캐나다 공중보건국의 테레사 탬 최고보건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CBC 방송 등이 전했다.

퀘벡주가 71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온타리오주 5, 앨버타주 1건 등이었다.

확진자 수가 지난달 20일 최초 발생 건수 5건의 15배를 웃돈다.

탬 보건관은 대다수 감염자가 동성 및 양성애자 남성으로 드러났다면서도 모든 집단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바이러스 노출 위험은 특별히 특정 집단이나 환경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별이나 성적 취향을 불문하고 누구든 밀접 접촉을 하면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퍼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전파의 사슬을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신속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감염자가 가장 많은 퀘벡주는 현재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집중하면서 추가 확산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고 방송이 전했다.

jaey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