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일부 시민단체,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저지 캠페인 나서

송고시간2022-06-04 03:04

beta

미국의 일부 시민단체들이 억만장자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를 저지하려는 캠페인에 나선다.

규제 당국이 반(反)독점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인수 반대 기류가 점점 확산하는 모양새다.

경제매체 CNBC는 3일(현지시간) 10여개 시민단체들이 머스크가 440억달러(약 55조원)에 트위터를 인수하는 것을 저지하는 '거래를 멈춰라'(Stop the Deal) 캠페인을 발족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규제당국의 반독점조사 등 이어 인수 반대 기류 확산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일부 시민단체들이 억만장자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를 저지하려는 캠페인에 나선다.

규제 당국이 반(反)독점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인수 반대 기류가 점점 확산하는 모양새다.

경제매체 CNBC는 3일(현지시간) 10여개 시민단체들이 머스크가 440억달러(약 55조원)에 트위터를 인수하는 것을 저지하는 '거래를 멈춰라'(Stop the Deal) 캠페인을 발족했다고 보도했다.

캠페인에는 '책임있는 테크', '디지털 증오 대응센터', '미디어 정의', 성소수자 인권단체 '글래드'(GLAAD) 등이 동참했다.

이들은 정부기관에 이 인수 거래를 검토하도록 압력을 넣고, 머스크가 최고경영자(CEO)로 있는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주들이 이 인수에 반대하도록 설득하는 한편 광고주들에게 트위터에서 광고 예산을 빼라고 요구할 계획이다.

이들은 "머스크가 기본적인 콘텐츠 감시 안전장치를 위협하고, 소수자 공동체를 더 위태롭게 하면서 백인 우월주의, 증오, 가짜 정보, 괴롭힘 등에 몰두하는 극단주의자들에게 확성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뒤 폭력을 선동하고 위험한 거짓 정보를 유포해 금지된 공적 인사의 계정을 복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규제 조치와 관련해 이들은 머스크가 초기에 트위터 지분 취득을 제대로 공개하지 않은 점을 들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그의 상장회사 임원·이사직 수행을 금지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왈리드 빈 탈랄 왕자, 카타르 국부펀드 등이 트위터 인수 자금을 대기로 한 것과 관련해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하면 제한을 둘 수도 있다고 밝혔다.

CNBC는 이번 움직임이 트위터를 인수해 더 개방된 플랫폼으로 탈바꿈하겠다는 머스크의 구상에 대한 진보 진영의 우려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위터에 증오와 괴롭힘 등이 더 만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또 갈수록 영향권을 넓혀가는 트위터 인수 견제 움직임의 하나이기도 하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달 미 연방거래위원회(FTC)가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에 대해 반독점법 저촉 여부를 심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 전·현직 관리들이 이번 인수가 미국의 국익에 반하는 국가안보 문제로 번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가 테슬라 전기차의 부품 공급을 지배하는 형태로 머스크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구도에서 미국 트위터 이용자들의 신원 확인, 온라인상 중국의 선전 활동 등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머스크를 통해 트위터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것이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