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K!제보] 아파트 앞에서 폭약이 쾅쾅…"건물 흔들리고 균열"

송고시간2022-06-05 08:00

beta

서울 도심에서 폭약을 터트리며 건설 공사가 진행돼 인근 아파트가 흔들리고 균열이 생겨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5일 관계 기관들에 따르면 지난 5월 2일부터 서울 은평구의 한 아파트 단지 건설 현장에서 땅파기 공사를 하며 평일 기준으로 매일 20회 이상 폭약을 터트리고 있다.

폭약 폭발이 시작된 후 이 아파트의 지하 주차장 바닥은 심하게 금이 가면서 콘크리트가 떨어져 나갔으며 아파트 베란다와 욕실, 기둥 등에도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하 암반 제거하려 매일 20차례 폭약 사용

주민들 진동·소음·먼지 피해 호소

도심 건설공사 폭약 사용 금지해야

폭약 폭발 장면
폭약 폭발 장면

고무판을 덮고 땅속에 폭약을 설치해 폭발시키고 있다. 빨간 원은 폭발로 땅이 수십cm 위로 부풀어 오른 모습.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서울 도심에서 폭약을 터트리며 건설 공사가 진행돼 인근 아파트가 흔들리고 균열이 생겨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5일 관계 기관들에 따르면 지난 5월 2일부터 서울 은평구의 한 아파트 단지 건설 현장에서 땅파기 공사를 하며 평일 기준으로 매일 20회 이상 폭약을 터트리고 있다.

지하 3층까지 땅을 판 후 모두 8개동의 아파트를 올려야 하는데 지하 2층 지점부터 암반이 나타나 폭약을 사용하고 있다. 폭약 사용은 오는 10월 말까지 허가가 난 상태다.

이로 인해 인근의 400세대 아파트 단지는 진동과 소음, 먼지 등의 피해를 보고 있다.

특히 건설 현장 바로 옆의 40세대 아파트 한개동의 땅 밑은 공사장의 지하 암반층과 연결돼 있어 폭약 폭발의 진동을 그대로 전달받고 있다고 한다.

폭약 폭발이 시작된 후 이 아파트의 지하 주차장 바닥은 심하게 금이 가면서 콘크리트가 떨어져 나갔으며 아파트 베란다와 욕실, 기둥 등에도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폭발 공사 현장 주변 아파트 지하 주차장 균열
폭발 공사 현장 주변 아파트 지하 주차장 균열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주민들은 아파트에 균열이 생길 때마다 날짜를 적어 표시해두고 있으며, 구청과 건설사에 아파트 안전을 보장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주민 A씨는 "전문가로부터 아파트 균열 상태를 볼 때 폭발 작업을 당장 중단해야 할 정도로 위험하다고 들었다. 아파트 균열이 계속 생기는 데도 폭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구청과 건설사의 안전진단도 철저하지 못한 것으로 보여 믿기 힘들다. 제3의 업체를 고용해 안전진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구청과 건설사는 아파트의 일부 균열이 폭발 작업 이전에 생긴 것일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더 분통이 터진다. 폭발 작업 때문에 시끄럽고 먼지도 많이 난다"고 말했다.

구청과 건설사는 폭약이 폭발할 때 흔들림의 강도가 기준치를 넘지 않아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면서도 주민들이 체감하는 불안감은 훨씬 더 커서 나름 대책 마련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폭발 공사 현장 주변 아파트에 생긴 균열
폭발 공사 현장 주변 아파트에 생긴 균열

아파트 기둥과 벽, 화장실 타일 등에 금이 가고 있다.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청 관계자는 "규정 위반이 있어야 행정지도를 하는데 지금은 그럴 상황이 아니다. 규정 위반이 없는데 행정지도를 하면 영업방해가 된다. 폭발로 인한 충격을 측정하기 위해 균열 게이지와 건물 경사계를 설치해두고 계속 점검하고 있다. 그리고 매주 한번씩 현장 점검을 나가고 외부 전문가도 초빙해 살피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건설사에 폭약의 양과 시간을 조절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현재 폭발 작업은 규정을 정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도심 주거지 주변에서 폭약을 사용해 건설 공사를 진행하는 것은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건설사 관계자는 "주민 안전을 위해 매일 점검하고 있으며 최선을 다해 우려를 해소하려고 한다. 폭발의 충격을 줄이기 위해 폭약의 묶음을 소분할로 하고 있다. 피해보상 요구도 듣고 있으며 적법한 조사를 통해 보상도 진행할 것이다. 아파트 인접한 지역은 발파작업 대신 기계로 돌을 깨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건물에 주는 피해와 주민들 불안감의 한계를 넘어서지 않도록 관리하려고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폭발 공사 현장과 주변 아파트 베란다
폭발 공사 현장과 주변 아파트 베란다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사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dae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