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제난' 파키스탄, 중국 빚 2조8천억원 상환 연기 '숨통'

송고시간2022-06-03 16:35

beta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는 파키스탄이 중국 채무 상환 연기를 통해 재정 운용에 다소나마 숨통을 틔우게 됐다.

미프타 이스마일 파키스탄 재무부 장관은 지난 2일 오후(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좋은 뉴스라며 "중국 은행들이 (파키스탄 은행에) 예치한 150억위안(약 2조8천억원)에 대한 재융자 조건이 합의됐다"고 밝혔다.

파키스탄 경제는 중국과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등 대규모 인프라 투자로 인해 대외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코로나19 등이 겹치면서 수렁에 빠진 상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환보유고는 97억달러로 줄어…IMF 협상 위해 기름값 또 올려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의 한 주유소.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의 한 주유소.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는 파키스탄이 중국 채무 상환 연기를 통해 재정 운용에 다소나마 숨통을 틔우게 됐다.

미프타 이스마일 파키스탄 재무부 장관은 지난 2일 오후(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좋은 뉴스라며 "중국 은행들이 (파키스탄 은행에) 예치한 150억위안(약 2조8천억원)에 대한 재융자 조건이 합의됐다"고 밝혔다.

중국에 진 빚 150억위안에 대한 상환이 연장된다는 의미다.

이스마일 장관은 "이는 우리 외환보유고 강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키스탄 경제는 중국과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등 대규모 인프라 투자로 인해 대외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코로나19 등이 겹치면서 수렁에 빠진 상태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총 대외 채무는 1천300억달러(약 16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외환보유고는 계속 줄어 2일 기준으로 97억달러(약 12조원)에 불과하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이 자금은 45일치 수입 대금 결제액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물가도 급등 중이다.

지난 5월 파키스탄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보다 13.8%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3월(12.7%), 4월(13.4%)보다 더 오른 것으로 2020년 1월 14.6% 이후로는 가장 높은 수치다.

셰바즈 샤리프 총리가 이끄는 새 정부는 지난 4월 출범 후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지원 재개 협상을 벌이는 등 경제난 타개에 힘쓰고 있다.

파키스탄은 2019년 7월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약 7조4억원)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기로 합의했지만 지금까지 30억달러(약 3조7천억원)만 받은 상태다.

IMF는 연료 보조금 지급 축소와 영업세 면제 중단 등 강도 높은 긴축·세수 확대 정책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파키스탄 정부는 지난달 27일 휘발유와 경유 등의 가격을 약 20%씩 인상한 데 이어 3일부터 약 17%를 더 올리기로 했다.

중앙은행은 지난 4월 7일 금리도 2.5%p 인상했다. 한 달 반 만에 4.0%p나 금리를 올리며 시중 유동성 줄이기에 박차를 가한 셈이다.

아울러 지난달 19일에는 국내 경제 안정을 기한다는 명목으로 자동차 등 비필수 사치품에 대해 수입 금지령도 내렸다.

파키스탄 카라치의 한 시장.
파키스탄 카라치의 한 시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