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진 "한미동맹, 지정학적 변화에 적응…중단 없는 진화노력"

송고시간2022-06-03 15:11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은 3일 "오늘날의 도전에 대응하고 내일의 위험을 준비하기 위한 한미동맹의 진화 노력에는 중단이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아산정책연구원과 주한미국대사관 주최로 열린 한미 수교 140주년 기념 심포지엄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한미동맹이 반세기 이상 지속돼 왔다는 것은 지정학적 환경의 변화와 시대적 요구에 적응해나갈 수 있는 동맹의 능력을 증명한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TS, 인류애 메시지로 세계인 사로잡아…한미동맹도 이런 가치 기여해야"

박진 장관, 한미수교 140주년 심포지엄 참석
박진 장관, 한미수교 140주년 심포지엄 참석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한미수교 140주년 심포지엄에 참석하고 있다.
아산정책연구원과 주한미국대사관이 공동 개최한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지난 140년간 한미관계 회고·평가와 경제안보·민간협력 문제 등을 다룬다. 2022.6.3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3일 "오늘날의 도전에 대응하고 내일의 위험을 준비하기 위한 한미동맹의 진화 노력에는 중단이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아산정책연구원과 주한미국대사관 주최로 열린 한미 수교 140주년 기념 심포지엄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한미동맹이 반세기 이상 지속돼 왔다는 것은 지정학적 환경의 변화와 시대적 요구에 적응해나갈 수 있는 동맹의 능력을 증명한다"고 평가했다.

특히 최근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개최된 한미 정상회담은 내년 70주년을 맞는 한미동맹을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한 차원 격상시킬 청사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두 정상은 생각을 같이하는 민주적 국가의 연합이 민주적 가치와 규범을 지키고 촉진하는 것에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한미 수교 140주년 기념 심포지엄 축사하는 박진 외교부 장관
한미 수교 140주년 기념 심포지엄 축사하는 박진 외교부 장관

[외교부 제공]

그는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이 상호 신뢰를 토대로 전통안보에서 경제안보, 역내·글로벌 질서 등 포괄적인 분야로 동맹 지평을 확대해 나가기로 한 점을 상세히 소개하기도 했다.

아울러 "우리 양국은 러시아의 이유 없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포함해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저해하는 모든 행동에 계속해서 반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세계적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도 거론했다.

그는 "저는 1960년대와 70년대에 비틀스 음악을 들으며 자랐다. 그들의 음악과 메시지를 동경했다. 이제 전 세계 젊은이들은 음악과 함께 평화, 사랑, 자유, 인류애의 메시지로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은 BTS를 보면서 자라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도 이런 가치에 기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