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4년7개월만에 핵항모 동원 연합훈련…北핵실험 강력 경고

송고시간2022-06-04 16:00

오키나와 공해상서 로널드레이건호·이지스함 등 양국 7척 참가

尹정부 첫 연합훈련…한미정상 훈련 범위규모 확대 합의 12일만

전략자산 대북 무력시위…합참 "미, 확장억제 공약 의지 보여줘"

미국 핵추진 항모로 향하는 헬기
미국 핵추진 항모로 향하는 헬기

(서울=연합뉴스) 일본 오키나와 동남방 공해상에서 한미 해군의 연합 훈련이 벌어진 지난 2일 미국 핵추진 항모 로널드레이건호를 향해 미국 해상작전헬기 MH-60이 비행하고 있다. 2022.6.4 [합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한국과 미국이 북한의 7차 핵실험 준비가 완료됐다는 평가가 나오는 상황에서 4년 7개월 만에 핵 추진 항공모함을 동원해 강력한 대북 경고 차원의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미 전략자산이 투입된 한미 연합훈련은 윤석열 정부 들어 처음이자, 한미 정상 간의 '한반도와 주변에서 훈련 범위규모 확대' 합의 12일만이다.

북한이 실제 핵실험 버튼을 누른다면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 등 한미 대북 압박 수위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2일부터 사흘간 일본 오키나와 동남방 공해상에서 한미 해군 간 항모강습단 연합훈련을 했다고 4일 밝혔다.

한미가 다국적 훈련이 아닌 양국 연합훈련 차원에서 핵 추진 항모를 동원한 것은 2017년 11월 이후 4년 7개월 만이다. 북한 핵·미사일 고도화 및 위협 수준이 임계점에 달했다는 군사적 평가가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이번 연합훈련에 한국 해군 측에서 환태평양훈련(RIMPAC·림팩) 참가 차 하와이로 이동 중인 상륙강습함 마라도함(LPH·1만4천500t급), 이지스 구축함 세종대왕함(DDG·7천600t급), 구축함 문무대왕함(DDH-Ⅱ·4천400t급)이 참가했다.

마라도함에 착륙하는 미군 헬기
마라도함에 착륙하는 미군 헬기

(서울=연합뉴스) 일본 오키나와 동남방 공해상에서 한미 해군의 연합 훈련이 벌어진 지난 2일 한국 해군 상륙함 마라도함에 미 해군 해상작전헬기 MH-60이 착함하고 있다. 2022.6.4 [합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해군 측에서는 핵 추진 항모 로널드레이건호(CVN-76·10만t급), 순양함 엔티텀함(CG-54·9천800t), 이지스 구축함 벤폴드함(DDG-65·6천900t), 군수지원함 빅혼함이 참가했다.

이 중 레이건함은 길이 333m, 폭 77m에 높이 63m 규모로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축구장 3개 넓이 비행 갑판에 F/A-18 슈퍼호넷 전투기, MH-60R 해상작전헬기, 적 레이더를 교란하는 전자전기 그라울러(EA-18G), 공중조기경보기 호크아이(E-2C) 등의 함재기 70여 대를 탑재한다.

한미 해군은 레이건호에서 열린 한미 지휘관 회의를 시작으로 방공전, 대잠전, 해상기동군수, 해양차단작전 등 다양한 해상 훈련을 통해 북한 도발에 대비한 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키웠다.

합참은 "이번 훈련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한미간의 의지를 확고히 하는 한편 한미 연합방위능력과 태세를 현시하고 미국의 강력한 확장억제 공약 이행 의지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는 앞으로도 공고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연합방위태세를 굳건히 하고 만일 북한이 도발한다면 압도적 승리를 보장할 수 있는 만반의 태세를 상시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핵, 재래식 및 미사일방어 등 확장억제 제공 공약 재확인과 연합훈련 범위규모 확대 합의 등이 이뤄졌다.

훈련을 마친 환태평양훈련전단(전단장 준장 안상민)은 림팩 훈련 장소인 하와이로 향한다.

해군은 1990년 림팩 첫 참가 이래 가장 많은 전력을 파견해 마라도함·세종대왕함·문무대왕함뿐 아니라 손원일급 잠수함인 신돌석함(SS-Ⅱ·1천800t급), 해상초계기(P-3) 1대, 해상작전헬기(LYNX) 2대도 파견한다.

또한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9대와 함께 해병대 상륙군 1개 중대, 특수전전단 4개팀, 59기동건설전대 등 장병 1천여 명도 참가한다.

필리핀 해상에서 이동하는 로널드레이건호 항모
필리핀 해상에서 이동하는 로널드레이건호 항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 홈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현재 인도·태평양지역에는 레이건호와 에이브러햄 링컨호(CVN-72·10만t급) 등 항모 2척과 신형 강습상륙함 트리폴리함(LHA-7·4만5천t급) 1척 등 항모급 3척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강습상륙함에는 F-35B 스텔스 전투기 최대 20대가 탑재된다.

군 일각에서는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하는 등 군사적 긴장 수위를 끌어 올릴 경우 이들 전략자산이 한반도 근해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한다.

지난 2017년 북한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등이 잇따르자 그해 11월 레이건호와 시어도어루스벨트호(CVN-71), 니미츠호(CVN-68) 등 항모 3척이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시행한 바 있다.

앞서 올해 4월에는 동해 공해상에 진입한 링컨호와 한국 해군의 연합훈련이 거론되기도 했으나 훈련은 이뤄지지 않았다. 당시 미국은 한미일 3국 연합훈련을 희망하고 한국이 난색을 보이면서 실행되지 않았지만, 일단 한반도 상황을 관리하려는 미측 의도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상륙함에서 이함 준비 중인 미국 헬기
한국 상륙함에서 이함 준비 중인 미국 헬기

(서울=연합뉴스) 일본 오키나와 동남방 공해상에서 한미 해군의 연합 훈련이 벌어진 지난 2일 한국 해군 상륙함 마라도함 갑판에서 미국 해군 해상작전헬기 MH-60이 이함을 준비하고 있다. 2022.6.4 [합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악수하는 한미 지휘관
악수하는 한미 지휘관

(서울=연합뉴스) 일본 오키나와 동남방 공해상에서 한미 해군의 연합 훈련이 벌어진 지난 2일 한국 해군 환태평양훈련전단장 안상민 준장이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레이건호에 도착해 미 5항모강습단장 마이클 도넬리 준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6.4 [합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