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 골 터뜨린 네이마르 "고마워요, 한국…팬들 큰 성원에 감사"

송고시간2022-06-03 14:00

beta

브라질의 '축구 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한국 팬들의 환대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네이마르는 2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축구 국가대표 친선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페널티킥으로만 두 골을 터뜨리며 브라질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3일 이날 경기 후 "한국 팬들이 이렇게 환영해줄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며 "한국 팬들이 엄청나게 많이 성원해줬고, 꼭 나뿐만이 아닌 우리 팀 전체를 좋아해 줬다"는 네이마르의 말을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니폼 교환한 손흥민과 네이마르
유니폼 교환한 손흥민과 네이마르

(서울=연합뉴스)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맞대결을 펼친 손흥민과 네이마르가 라커룸에서 유니폼을 교환하는 모습이 브라질축구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2022.6.2 [브라질축구협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브라질의 '축구 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한국 팬들의 환대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네이마르는 2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축구 국가대표 친선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페널티킥으로만 두 골을 터뜨리며 브라질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3일 이날 경기 후 "한국 팬들이 이렇게 환영해줄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며 "한국 팬들이 엄청나게 많이 성원해줬고, 꼭 나뿐만이 아닌 우리 팀 전체를 좋아해 줬다"는 네이마르의 말을 보도했다.

네이마르는 또 "한국도 좋은 경기를 통해 우리 팀을 어렵게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3일 오후에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Obrigado Coreia do Sul'이라는 글을 올렸는데 이는 '고마워요, 한국'이라는 뜻의 포르투갈어다.

네이마르는 이 글 옆에 태극기와 두 손을 모은 이모티콘, 하트 표시를 붙였다.

네이마르가 올린 한국에 대한 감사 인사.
네이마르가 올린 한국에 대한 감사 인사.

[네이마르 소셜 미디어 화면.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마르는 경기 전날인 1일 오른발을 다쳤지만 선발로 나와 화려한 개인기를 선보인 것은 물론,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토트넘)과 유니폼을 교환하는 모습이 공개돼 한국 축구 팬들의 그에 대한 호감도가 급상승했다.

두 차례 페널티킥 상황에서는 모두 골키퍼를 속인 뒤 발로 툭 차 넣는 모습을 연출해 경기장을 가득 메운 6만여 팬들로부터 '역시 네이마르'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했다.

네이마르 두 번째 PK골 세리머니
네이마르 두 번째 PK골 세리머니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브라질 네이마르가 두 번째 페널티킥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6.2 hkmpooh@yna.co.kr

지난달 26일 한국에 도착한 네이마르는 남산과 에버랜드, 강남의 한 클럽 등을 찾아 즐겁게 지내는 모습이 팬들에게 공개된 바 있다.

네이마르를 비롯한 브라질 대표팀은 일본으로 이동, 6일 오후 7시 20분 일본 도쿄에서 일본 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다.

email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C8_qTiIfQ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