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르웨이 입양한인 "50년 세월, 여전히 친부모 보고싶어요"

송고시간2022-06-05 09:03

beta

노르웨이 입양 한인 앤 카트린 몬스타드(한국명 안양희·49) 씨가 친부모와 형제자매를 그리워하며 찾고 있다.

5일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에 따르면 입양기록에는 안양희 씨가 1973년 6월 10일생으로 나온다.

안 씨는 "나의 가장 큰 바람은 친부모를 찾는 것"이라며 "아주 그립고, 보고 싶다"고 토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76년 8월25일 안양역서 발견 안양희 씨, 친부모·형제자매 찾아

어릴 적 안양희 씨(왼쪽)와 현재 모습
어릴 적 안양희 씨(왼쪽)와 현재 모습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50년 가까이 흐른 세월, 저는 여전히 친부모가 보고 싶습니다."

노르웨이 입양 한인 앤 카트린 몬스타드(한국명 안양희·49) 씨가 친부모와 형제자매를 그리워하며 찾고 있다.

5일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에 따르면 입양기록에는 안양희 씨가 1973년 6월 10일생으로 나온다. 그러나 이름과 생년월일은 추정일뿐 정확하지는 않다.

그는 1976년 8월 25일 안양역에서 발견돼 당시 상록고아원에 맡겨졌다. 친부모는 어떠한 메모도 남기지 않았기에 현재 출생에 대한 것은 알 수가 없다.

안 씨는 1977년 2월 11일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노르웨이의 한 가정에 입양됐다. 양부모와 언니, 할머니와 함께 부족함 없이 성장했고, 행복한 유년 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현재 노인들을 위한 테라피와 부동산 투자 관련 일을 하고 있다.

안 씨는 "나의 가장 큰 바람은 친부모를 찾는 것"이라며 "아주 그립고, 보고 싶다"고 토로했다.

"저는 그분들을 원망하지 않아요. 분명히 힘든 상황이 있었을 것이라고 이해하고 있습니다. 제게 형제자매가 있다면 그들과도 관계를 맺어가고 싶어요."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