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판소리가 중국 문화유산? 이게 무슨 소리'…반크, 시정 캠페인

송고시간2022-06-04 08:40

beta

중국이 판소리를 조선족의 문화유산이기에 자신들의 문화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반발하고 나섰다.

반크는 4일 "판소리는 한 명의 소리꾼이 북 치는 사람의 장단에 맞추어 창, 말, 몸짓을 섞어가며 긴 이야기를 엮어가는 한국의 전통 소리"라며 "그 역사는 신라 때까지 올라갈 만큼 오래됐으며, 1964년 한국 국가무형문화재, 2008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목록에 등재됐다"고 소개했다.

반크는 판소리가 중국의 문화유산이 아닌, 한국의 문화유산임을 알리는 '판소리가 중국 문화유산? 이게 무슨 소리'라는 제목의 포스터를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해 4일부터 배포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中, 조선족 문화로 소개하며 자국 문화유산 주장

판소리가 한국의 전통 소리임을 알리는 홍보 포스터
판소리가 한국의 전통 소리임을 알리는 홍보 포스터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이 판소리를 조선족의 문화유산이기에 자신들의 문화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반발하고 나섰다.

반크는 4일 "판소리는 한 명의 소리꾼이 북 치는 사람의 장단에 맞추어 창, 말, 몸짓을 섞어가며 긴 이야기를 엮어가는 한국의 전통 소리"라며 "그 역사는 신라 때까지 올라갈 만큼 오래됐으며, 1964년 한국 국가무형문화재, 2008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목록에 등재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중국 백과사전 바이두(百度)와 무형문화재망(中国非物质文化遗产网), 무형문화재디지털박물관(中国非物质文化遗产数字博物馆) 사이트를 확인하면 판소리는 조선족의 문화유산이기 때문에 중국의 문화유산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반크는 판소리가 중국의 문화유산이 아닌, 한국의 문화유산임을 알리는 '판소리가 중국 문화유산? 이게 무슨 소리'라는 제목의 포스터를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해 4일부터 배포한다.

포스터에는 판소리 글로벌 청원 주소(bridgeasia.net)도 나와 있다.

판소리는 우리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보여줄 수 있는 소리로, 현대에는 랩, 힙합 등과도 합쳐져 보다 폭넓은 활용을 보여주는 한국의 살아있는 유산이라는 내용이 청원에는 들어 있다.

특히 방탄소년단(BTS), 오징어 게임, 파친코 등에 이어 전 세계적인 관심이 국악으로도 이어지고 있기에 판소리 역시 우리가 잃지 않아야 할 중요한 유산 중 하나라고 강조한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판소리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세계인에게 중국 문화 제국주의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