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경궁 명정문, 전통방식으로 단청한다…"본래 문양 복원"

송고시간2022-06-03 10:03

beta

창경궁 명정문이 화학안료에 밀려 명맥이 끊겼다가 최근 관련 연구가 마무리된 전통방식 단청으로 새롭게 단장된다.

문화재청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창경궁 명정문'을 대상으로 12월까지 전통 단청 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고궁과 조선왕릉을 지칭하는 궁능문화재 가운데 숭례문 복구 이후 전통 단청을 적용하는 것은 명정문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숭례문 복구 이후 고궁·조선왕릉에 첫 적용…시방서·품셈 마련

창경궁 명정문
창경궁 명정문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창경궁 명정문이 화학안료에 밀려 명맥이 끊겼다가 최근 관련 연구가 마무리된 전통방식 단청으로 새롭게 단장된다.

문화재청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창경궁 명정문'을 대상으로 12월까지 전통 단청 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전통 단청은 2008년 화재로 문루(門樓)가 소실된 숭례문에 시도됐으나, 일부가 떨어져 나가는 박락 현상이 발생했다. 이에 문화재청은 2014년부터 전통 단청 연구와 시범 적용을 진행했다.

고궁과 조선왕릉을 지칭하는 궁능문화재 가운데 숭례문 복구 이후 전통 단청을 적용하는 것은 명정문이 처음이다.

현존 명정문은 임진왜란 때 소실됐다가 1616년 복구됐다. 2018년 이후 보수돼 교체된 부재의 단청 작업만 남은 상태다. 명정문 단청 공사는 지난 400여 년간 6회 시행됐다고 알려졌다. 마지막 단청 시기는 1975년이었으며, 당시에는 화학안료가 사용됐다.

이번 단청 작업에서는 2020년 단청 기록화 사업으로 확인한 명정문의 본래 문양을 되돌릴 예정이다. 다만 역사성을 고려해 현대에 한 일부 단청은 전문가 검토를 토대로 보존할 방침이다.

창경궁 명정문 단청 전 모습
창경궁 명정문 단청 전 모습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연 소재 안료와 접착제를 이용한 전통 단청은 산업화 흐름 속에서 1980년대 사실상 소멸했다. 숭례문은 전통 재료와 기법을 최대한 활용해 복구했으나, 전통 단청의 경우 충분한 연구 없이 했다가 오히려 부실시공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전통 단청 연구는 전통안료와 접착제인 아교 제작 방법 복원, 안료 품질기준과 시공 방법 마련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2018년부터는 안성 청룡사 대웅전, 서울 탑골공원 삼일문 등 건축물 20여 건을 대상으로 시범 사업이 수행됐다.

문화재청은 전통 단청과 관련해 공사에 필요한 상세한 정보를 담은 표준시방서를 지난해 완성했고, 공사비 산정 기준이라고 할 수 있는 표준품셈을 지난 1일 고시했다. 우수 전통안료 인증기준도 연내 고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전통 단청은 화학안료를 활용한 단청보다 내구성이 떨어지지만, 천연 소재를 쓰기 때문에 자연환경과 잘 어울리고 아름답다"며 "전통 단청 사업을 확대해 문화재를 원래 모습에 최대한 가깝게 되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성 청룡사 대웅전
안성 청룡사 대웅전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