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전국이 '킬링 필드'…총기옹호 공화당 비양심적"(종합)

송고시간2022-06-03 10:02

beta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텍사스주 등 잇따라 발생한 '총기 참사'와 관련해 미국 전역에서 너무 많은 총기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2일(현지시간) 의회에 총기 규제법 통과를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저녁 생중계로 방송된 백악관 연설을 통해 "미국의 너무나 많은 일상적인 곳들이 이 '킬링 필드'(대학살 현장)로 변하고 있다"며 "그러나 총기 참사 후 진행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대다수 상원 공화당원이 이런 제안들이 토론되거나 표결에 오르는 것조차 원치 않는다는 사실은 비양심적"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회에 규제 촉구…신원조회 강화·위험인물 차단 등 제안

되풀이된 법안 좌초에 "얼마나 더 큰 참사 받아들일 셈이냐"

(워싱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의회에 총기 규제법 통과를 촉구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2022. 6. 3. photo@yna.co.kr

(워싱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의회에 총기 규제법 통과를 촉구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2022. 6. 3.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텍사스주 등 잇따라 발생한 '총기 참사'와 관련해 미국 전역에서 너무 많은 총기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2일(현지시간) 의회에 총기 규제법 통과를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저녁 생중계로 방송된 백악관 연설을 통해 "미국의 너무나 많은 일상적인 곳들이 이 '킬링 필드'(대학살 현장)로 변하고 있다"며 "그러나 총기 참사 후 진행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샌디 훅, 찰스턴, 라스베이거스, 파크랜드 등 최근 10년간 총기 참사 사건을 일일이 열거하며 "우리는 이미 많은 학살을 보고 있다. 얼마나 더 많은 참사를 받아들일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총기 규제법은) 누군가로부터 총기를 뺏는 것이 아니다"며 "이번에야말로 뭔가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의회를 통과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알지만, 나는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에는 국민들 대다수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이어 "국민 대다수는 이 분노를 투표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의회를 압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격형 무기와 대용량 탄창 판매 금지를 촉구하는 한편, 특정 범죄 전력자와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이들의 총기 접근을 막고 총기를 구입할 수 있는 나이도 21세로 올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재 총기 구매가 가능한 연령은 18세로, 최근 뉴욕주 버펄로와 텍사스주 유밸디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참사의 범인은 모두 총기 구매가 가능한 하한 연령인 18세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총기 규제법을 통과시키지 않는 공화당 상원을 겨냥했다.

그는 "대다수 상원 공화당원이 이런 제안들이 토론되거나 표결에 오르는 것조차 원치 않는다는 사실은 비양심적"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국민을 다시 실망시킬 수 없다"고 역설했다.

이는 2019년 이후 총기 구입 시 신원 조회를 강화하는 연방 법안이 두 차례 하원을 통과했으나 상원에서는 공화당의 반대에 막혀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을 겨냥한 것이다.

미국 상원(100명)은 민주당에 친화적인 무소속을 포함해 민주당과 공화당이 50 대 50이지만, 상원 의사 규정상 합법적인 의사진행 방해인 필리버스터를 고려하면 입법을 위해서는 60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특히 총기 제조업계의 로비도 정치권에 큰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화당은 총기 규제 자체에 반대하는데 여기에는 전미총기협회(NRA)를 중심으로 한 총기 제조업체들의 자금력이 상당 부분 반영되고 있다는 게 정설이다.

taejong75@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Tt3T2e5pE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