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손 부족 미국…구글·페북 직원 평균연봉 30만달러 육박

송고시간2022-06-02 13:49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 미국의 구인난이 계속되는 가운데 대표적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인 구글 모회사 알파벳과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작년 직원 연봉 중간값이 30만달러(약 3억7천만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종목 중 453개 기업을 분석한 기업정보업체 마이로직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구글, 페이스북
구글,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제공]

이 자료에 따르면 453개 기업 중 278곳의 연봉 중간값이 작년에 상승했으며, 150개 기업은 연봉 중간값이 10만달러(약 1억2천만원) 이상으로 집계됐다.

이중 알파벳의 직원 연봉 중간값은 1년 전보다 8% 오른 29만5천884달러(약 3억7천만 원)로 조사 대상 중 1위였다. 메타는 11% 상승한 29만2천785달러(약 3억6천만원)로 2위를 차지했다.

이런 연봉 상승은 지난해 정보기술(IT) 분야에서 구인난이 극심했던 탓에 우수 직원 이탈 차단과 신규 인력 채용을 위해 빅테크들이 임금 인상 폭을 높였기 때문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이어 다국적 제약회사인 인사이트(24만8천810달러·약 3억1천만원)와 버텍스(23만4천107달러·약 2억9천만원), 반도체회사 브로드컴(24만7천541달러·약 3억원), 소셜미디어 트위터(23만3천626달러·약 2억9천만원), 바이오기업 길리어드사이언스(21만1천687달러·약 2억6천만원), 반도체회사 엔비디아(21만7천542달러·2억7천만원)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아울러 에너지기업 마라톤페트롤리엄(261%)과 시장정보기업 닐슨홀딩스(116%)는 작년 연봉 중간값 상승률이 세 자릿수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는 달리 자율주행업체인 앱티브는 멕시코 공장의 정규직 노동자의 연봉 중간값이 7천500달러(약 935만원)로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앱티브를 포함해 S&P500 지수 기업 중 44곳이 3만달러(약 3천700만원) 이하로 조사됐다.

kji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