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 지방선거] 오세훈, 25개구 싹쓸이…민주 텃밭서도 과반 득표

송고시간2022-06-02 09:21

beta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이 작년 보궐선거에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서울 전체 25개 구에서 모두 과반 득표에 성공하며 지지세를 재확인했다.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 당선인은 개표가 완료된 이 날 오전 9시 현재 59.05%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39.23%)를 19.82%포인트 차로 크게 앞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남3구·용산 몰표…관악·은평·강북 등 민주 강세 지역서도 승리

인사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인사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승리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2일 서울시청으로 출근하며 인사하고 있다. 2022.6.2 [공동취재]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이 작년 보궐선거에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서울 전체 25개 구에서 모두 과반 득표에 성공하며 지지세를 재확인했다.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 당선인은 개표가 완료된 이 날 오전 9시 현재 59.05%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39.23%)를 19.82%포인트 차로 크게 앞섰다.

득표율이 가장 높은 구는 강남구로 74.38%에 달했다. 이어 서초구 72.31%, 용산 64.93%, 송파구 64.69% 순으로 나타나 보수 지지세가 강한 '강남3구'는 물론 용산에서도 압승을 거뒀다. 성동(60.90%), 강동(60.56%), 영등포(60.06%)에서도 60%가 넘는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들 지역은 모두 한강 변에 있고, 고가 아파트들이 몰려있어 부동산 규제 완화 이슈에 민감한 지역으로 꼽힌다.

가장 득표율이 낮은 구는 관악구(53.03%)였고 은평(53.49%), 강북(53.62%), 금천(53.85%)이 뒤를 이었다. 이들 지역은 이번 선거를 포함해 2010년 이후 4번의 지방선거에서 모두 민주당 구청장을 택했고, 지난 대선에서도 민주당 이재명 후보 지지세가 높았던 지역이지만, 지난해와 올해 시장 선거에서는 오 당선인의 손을 들어줬다.

작년 4·7 보궐선거와 비교해보면 오 당선인의 전체 득표율은 57.50%에서 1.55%포인트 상승했다. 60% 이상을 득표한 자치구도 성동, 강동, 영등포가 가세하며 4개에서 7개로 늘었다.

특히 민주당 강세 지역에서 지지율 상승세가 두드러진 점이 눈에 띈다.

득표율이 2%포인트 이상 상승한 구는 총 8개구인데 구로, 강북, 은평, 금천, 도봉, 관악 등 대부분 민주당 강세 지역으로 분류되는 곳들이다.

okko@yna.co.kr

[그래픽] 6.1 지방선거 역대 서울시장 결과
[그래픽] 6.1 지방선거 역대 서울시장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