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 지방선거] 與 1→17명…서울 기초단체장 지형도 4년만에 확 바뀌었다

송고시간2022-06-02 06:53

beta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서울 시장에 이어 기초단체장인 구청장 선거까지 석권했다.

2일 오전 6시 현재 개표 기준으로 국민의힘은 서울 25개 구청장 중 17곳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4년만에 서울 지역 기초단체장 지형이 180도 뒤바뀐 셈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2018년 참패 설욕…민주 조직력에도 정권 안정론 우세

꽃다발 받는 오세훈 후보
꽃다발 받는 오세훈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 마련된 캠프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2.6.2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이슬기 기자 =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서울 시장에 이어 기초단체장인 구청장 선거까지 석권했다.

2일 오전 6시 현재 개표 기준으로 국민의힘은 서울 25개 구청장 중 17곳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종로·중구·용산·광진·동대문·도봉·서대문·마포·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서초·강남·송파·강동 등 구청장 선거에서 승리를 굳혔거나 확실한 우위를 점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25곳 중 서초구 한 곳만 챙긴 기록적 참패에 비하면 장족의 발전이다. 4년만에 서울 지역 기초단체장 지형이 180도 뒤바뀐 셈이다.

애초 서울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는 24명에 달하는 민주당 출신 현역 구청장 후보들의 조직력을 앞세운 '현역 프리미엄'이 적지 않게 작용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민주당 출신 현역 구청장들이 재도전한 곳만 해도 중구·성동·광진·중랑·성북·노원·은평·마포·양천·금천·영등포·관악·강남 등 총 13곳에 달한다.

이에 개표 초반 민주당 소속 구청장 후보들이 앞서나가면서 이런 예측이 현실이 되는 듯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국민의힘 소속 구청장 후보들이 선전하며 개표 지도에서 붉은색이 점차 늘어났다.

이번 지방선거의 민심을 관통한 '정권 안정론'을 정당의 조직력이 뒤엎진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이번 선거 기간 내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를 앞서가는 모습을 보이면서 전체 분위기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역대 지방선거에서도 대체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한 정당이 구청장도 많이 가져갔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 소속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3선에 성공했다.

1회 지방선거에선 조순 시장이 소속된 민주당 구청장 23곳을 차지했고, 2회 땐 고건 시장을 내세운 새정치국민회의가 구청장 19명을 당선시켰다.

3회 지방선거에선 이명박 시장이 나선 한나라당이 22개 자치구에서 이겼다. 4회 선거에서도 오세훈 시장을 공천한 한나라당이 25개 자치구를 석권했다.

6회 지방선거에선 박원순 시장이 재선에 성공하면서 민주당이 구청장 20곳을 가져갔다.

다만, 5회 때는 예외였다. 오세훈 시장이 민주당 한명숙 후보를 0.6%포인트 차로 누르고 진땀승을 얻었지만, 한나라당은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와 중랑구 등 4곳에서만 구청장을 배출하는 데 그쳤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