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교육감에 보수 하윤수 당선…첫 도전에 초접전 승리(종합)

송고시간2022-06-02 04:26

beta

맞대결에 초박빙 승부가 펼쳐진 6·1 부산교육감 선거에서 보수 성향 하윤수(60) 후보가 당선됐다.

하 후보는 2일 오전 4시 16분 기준(개표율 99.30%) 50.84%(70만1천830표)를 얻어 당선을 확정했다.

민선 첫 맞대결로 진행된 이번 부산교육감 선거는 역대급 초접전 승부를 펼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출구조사 우세에도 줄곧 뒤지다 개표 막판 뒤집기

하윤수 부산교육감 당선인(가운데)이 화환을 걸고 두손을 들고 있다.
하윤수 부산교육감 당선인(가운데)이 화환을 걸고 두손을 들고 있다.

[하 당선인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맞대결에 초박빙 승부가 펼쳐진 6·1 부산교육감 선거에서 보수 성향 하윤수(60) 후보가 당선됐다.

하 후보는 2일 오전 4시 16분 기준(개표율 99.30%) 50.84%(70만1천830표)를 얻어 당선을 확정했다.

상대 후보인 현 교육감 김석준 후보는 49.15%(67만8천625표)로 아쉬움을 남겼다.

개표 막판 두 후보의 표 차이는 2만3천205표, 1.69%포인트 차이에 불과했다.

또 무효표인 4만2천204표에도 훨씬 미치지 못하는 초접전 대결을 벌였다.

하 후보는 김 후보와의 표 차이가 남은 개표용지 수보다 커 당선을 확정 지었다.

전 부산교대 총장, 교총 회장을 역임한 하 후보는 교육감 선거에 처음 도전해 당선했다.

지난해 12월 보수 진영 후보로 선출돼 3선에 도전하는 김 후보와 맞대결해 절반을 넘기는 득표를 했다.

김 후보는 "열화와 같은 성원으로 부산교육 4년의 막중한 중책을 맡겨주셔서 감사하다"며 "부산발 교육혁명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당선 소감을 말했다.

첫 도전에 부산교육감 당선이 확실시한 하윤수후보
첫 도전에 부산교육감 당선이 확실시한 하윤수후보

(부산=연합뉴스) 하윤수 부산교육감 후보가 2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선거캠프에서 당선 축하 화환을 목에 걸고 두손을 번쩍 들고 있다. 2022.6.2 [하윤수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ink@yna.co.kr

민선 첫 맞대결로 진행된 이번 부산교육감 선거는 역대급 초접전 승부를 펼쳤다.

1일 오후 7시 30분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에서는 하윤수 후보가 웃었다.

52.3%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돼 47.7% 예측 득표율을 받은 김석준 후보를 4.6%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개표가 진행되면서 상황은 바뀌었다.

개표 초반부터 김 후보가 줄곧 근소한 차이로 앞서나가며 2일 오전 1시를 넘길 때까지 1%포인트 이하, 3천∼4천여표 차이의 초박빙 승부가 이어졌다.

오전 2시 개표율 60%를 넘기며 하 후보가 김 후보를 역전했고 표 차이를 계속 벌리며 승부를 결정 냈다.

교육열이 상대적으로 높은 해운대구와 수영구에서 하 후보가 김 후보를 각각 1만1천여표, 6천여표 차로 따돌린 것이 판세를 뒤집은 것으로 풀이된다.

"부산 미래교육을 완성하겠다"며 3선에 도전한 김 후보는 지난 선거 득표율인 47.79%를 넘기며 선전했으나 막판 고비를 넘지 못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