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헤즈볼라 동맹, 과반의석 미달에도 레바논 의회 장악

송고시간2022-06-01 00:12

beta

레바논의 새 의회가 무장 정파 헤즈볼라에 우호적인 나비 베리(84) 의장을 재선출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리 의장은 이날 의원 투표에서 전체 128명의 의원 중 과반인 65명의 지지를 받아 시아파 무슬림에게 할당된 의장직을 지켰다.

2019년 시작된 레바논의 경제위기 이후 처음 치러진 지난 15일 총선에서는 이란의 지원을 받는 헤즈볼라 동맹 세력이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레바논 의회 의장으로 재선된 나비 베리
레바논 의회 의장으로 재선된 나비 베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레바논의 새 의회가 무장 정파 헤즈볼라에 우호적인 나비 베리(84) 의장을 재선출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리 의장은 이날 의원 투표에서 전체 128명의 의원 중 과반인 65명의 지지를 받아 시아파 무슬림에게 할당된 의장직을 지켰다.

헤즈볼라의 우호 세력인 시아파 정당 '아말 운동'을 이끄는 베리 의장은 지난 1992년부터 의장직을 맡아왔다.

그리스 정교회에 할당된 부의장 자리도 헤즈볼라에 우호적인 엘라 부 사브 전 교육부 장관에게 돌아갔다.

부 사브 부의장은 헤즈볼라의 동맹인 자유 애국 운동에 연계된 인물이다.

2019년 시작된 레바논의 경제위기 이후 처음 치러진 지난 15일 총선에서는 이란의 지원을 받는 헤즈볼라 동맹 세력이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했다.

반면 사우디아라비아의 지원을 받으며 헤즈볼라에 맞선 기독교 계열의 '레바논 포스'(LF)가 선전했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정치 신인들도 대거 당선됐다.

그런데도 헤즈볼라에 우호 세력은 의회 지도부를 장악하면서 건재를 과시한 셈이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