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물가 우려 재부각에 국채금리 급등…3년물 연 3%대 재진입(종합)

송고시간2022-05-31 17:02

beta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다시 불거지면서 31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8.5bp(1bp=0.01%포인트) 오른 연 3.027%에 장을 마쳤다.

3년물 금리는 연 3.018%로 마감한 지난 23일 이후 6거래일 만에 다시 연 3%대에 진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든, 인플레 억지 의지 표명…독일 물가상승률 1973년 이후 최고

국채 금리 상승 (PG)
국채 금리 상승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다시 불거지면서 31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8.5bp(1bp=0.01%포인트) 오른 연 3.027%에 장을 마쳤다.

3년물 금리는 연 3.018%로 마감한 지난 23일 이후 6거래일 만에 다시 연 3%대에 진입했다.

10년물 금리는 연 3.326%로 11.5bp 상승했다. 5년물과 2년물은 각각 11.2bp 상승, 9.1bp 상승으로 연 3.256%, 연 2.778%에 마감했다.

20년물은 연 3.236%로 6.7bp 올랐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6.3bp 상승, 5.7bp 상승으로 연 3.133%, 연 3.112%를 기록했다.

최근 인플레이션 '피크 아웃'(정점 통과) 기대에 내림세를 보인 금리는 이날 위험자산 선호와 고물가 경계가 맞물리며 단숨에 하락 폭을 되돌렸다.

전날 미국 금융시장이 메모리얼 데이로 휴장한 가운데 이날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강력한 인플레이션 억제 의지를 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언론 기고문을 통해 물가안정에 대한 최우선 책임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연준에 간섭하지 않되 높은 물가를 반드시 잡겠다고 강조했다.

또 독일의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작년 동월 대비 7.9%로 1973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며 고물가 압박을 가중했다.

특히 에너지 가격이 38.3% 급등하고 식료품 가격이 11.1% 뛰면서 유럽중앙은행(ECB)의 50bp 금리 인상 가능성에도 무게가 실렸다. 이에 독일 10년물 국채금리는 9.25bp 급등했다.

박광남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독일 물가 상승의 주범은 에너지와 식품 가격의 급등이었다"며 "에너지와 식품 가격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를 일으키고 인플레이션 '피크 아웃'에 대한 신뢰도를 낮춘다"고 설명했다.

당일(오후ㆍ%) 전일(%) 전일대비(bp)
국고채권(1년) 2.163 2.131 +3.2
국고채권(2년) 2.778 2.687 +9.1
국고채권(3년) 3.027 2.942 +8.5
국고채권(5년) 3.256 3.144 +11.2
국고채권(10년) 3.326 3.211 +11.5
국고채권(20년) 3.236 3.169 +6.7
국고채권(30년) 3.133 3.070 +6.3
국고채권(50년) 3.112 3.055 +5.7
통안증권(2년) 2.854 2.780 +7.4
회사채(무보증3년) AA- 3.807 3.724 +8.3
CD 91일물 1.960 1.960 0.0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