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상돈 천안시장 후보 "이재관 후보, 허위사실 유포 중단해야"

송고시간2022-05-31 15:34

beta

국민의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후보는 3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관 후보 측은 허위사실 유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 후보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현재 이재관 후보의 일부 지지층이 박상돈 후보가 당선되면 2년 뒤에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괴담을 카드 뉴스 등의 형식을 빌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카카오톡 단체방 등에 유포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공직선거법 110조(후보자 등의 비방 금지)와 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 위반하는 행위라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회관계망서비스 사진 캡처
사회관계망서비스 사진 캡처

[박상돈 후보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국민의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후보는 3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관 후보 측은 허위사실 유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 후보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현재 이재관 후보의 일부 지지층이 박상돈 후보가 당선되면 2년 뒤에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괴담을 카드 뉴스 등의 형식을 빌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카카오톡 단체방 등에 유포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공직선거법 110조(후보자 등의 비방 금지)와 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 위반하는 행위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실무진의 실수로 선거형 책자 공보에 기준이 누락된 것을 마치 뇌물수수나 성범죄와 같은 엄청난 범죄를 저지른 것처럼 부풀려 보궐선거 괴담을 유포하는 것은 위법행위임은 물론 유권자의 눈과 귀를 흐리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 사진 캡처
사회관계망서비스 사진 캡처

[박상돈 후보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이재관 후보 측이 박상돈 후보 선거 공보물 내용 가운데 시장 재임 중 고용률, 실업률과 관련해 일부 허위 사실이 기재됐다고 지적하자 박 후보 측은 "본의 아닌 실수로 책자형 선거공보물에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중'이라는 문구가 빠졌다"고 밝힌 바 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